스포츠
한화, 빅리그 출신 알렉시 오간도 180만 달러 영입… 한 자리 채워외국인 투수 영입 난항 겪었던 한화, 메이저리그 출신의 오간도로 퍼즐 하나 맞췄다
이근우 기자  |  sisafocus06@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14:29:10
   
▲ 알렉시 오간도, 2017시즌 한화와 180만 달러에 계약/ 사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한화 이글스가 알렉시 오간도(34)를 영입하며 일단 한숨을 돌렸다.
 
한화는 10일 우완투수 오간도와 총액 180만 달러(약 21억 5334만원)의 계약을 맺으면서 한 자리를 채웠다. 이로써 외국인 타자 윌린 로사리오를 포함 단 한 명의 외국인 투수 영입만을 남겨두게 됐다.
 
오간도는 키 193cm, 90kg의 체구를 가졌고 150km대에 형성되는 패스트볼과 투심,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구사한다.
 
지난 2010년 텍사스 레인저스를 통해 메이저리그 무대에 섰고, 2015년 보스턴 레드삭스, 2016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거치며 통산 283경기 503⅓이닝 33승18패 평균자책점 3.47을 기록했다.
 
계약 후 오간도는 “한화에 뛸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한화의 팬들이 매우 열정적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팬들에게 인상적인 시즌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는 “오간도 영입으로 외국인 선발투수의 한 자리를 보강했다. 나머지 외국인 선발투수 후부군과의 협상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동거녀 폭행해 사망하게 만들고 “사체 은닉”한 “형제” 징역형
범현대가 회장, 20대 알바생 성추행 혐의…
인터넷 채팅서 만나 성관계 위해 마약하다 긴급체포
현직 검사 “만취 상태 폭행?” 사실 관계 확인 중
남미 여행하던 "여교사 현지에서, 사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