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방송연예
개그콘서트, ‘연기돌’-‘돌아가’ 주역들 새 코너로 ‘랑데부’!‘개콘’ 새바람 거세다! ‘대통형’ 으로 끌고, ‘연기돌’이 밀고!
이선기 기자  |  sisafocus05@sisa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9  12:09:58
   
▲ ⓒKBS '개콘화면 캡쳐'
KBS 2TV ‘개그콘서트’가 두 개의 새 코너를 동시에 선보이며 최근 탄력을 받은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개그콘서트’에서는 김대성, 오나미, 이수지, 김회경, 임성욱이 선보인 ‘연기돌’과 이상훈, 정승빈, 윤승현이 호흡을 맞춘 ‘돌아가’ 등 두 개의 코너가 8일 첫 선을 보였다. 
 
특히 ‘연기돌’에는 6개월 만에 ‘개그콘서트’에 복귀한 오나미가 무대에 올라 화려한 복귀를 알렸다. ‘연기돌’은 영화 캐스팅 오디션에 임하는 지원자들의 다양한 캐릭터를 개그로 승화시킨 코너로 오나미는 할리우드에서 활약하는 톱스타 ‘나미오’로 등장해 웃음을 안겼다.
 
임성욱은 긴장이 지나쳐 대사 실수를 연발하며 폭소를 유발했고, 이수지는 연기 인생 40년의 중년 여배우로 과하게 진지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회경은 모든 연기를 과도한 설정 때문에 망치는 배우로 등장했다. 
  
‘연기돌’은 현재 ‘대통형’과 ‘님은 딴 곳에’ 등에서 맹활약하며 ‘개그콘서트’의 인기를 이끌고 있는 김대성부터 친정으로 복귀한 오나미, 출중한 연기력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 중인 이수지와 신인 개그맨 임성욱까지 선후배의 절묘한 호흡이 눈길을 끌었다. 
 
조직폭력배 보스의 이중생활을 그린 ‘돌아가’ 역시 신구조화가 돋보이는 코너였다. 조직의 보스로 등장한 이상훈은 자신의 밑에 있는 정승빈과 윤승현에게는 하늘과 같은 ‘형님’이지만 집에서는 한없이 나약한 존재로 체면을 구겼다.
  
조직의 동생들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한 이상훈은 어머니와 여동생, 형에게 갖은 구박을 당하며 초라한 모습을 들킬 때 마다 “돌아가”를 외치며 웃음을 안겼다. 
  
최근 ‘개그콘서트’가 정치 풍자 개그인 ‘대통형’을 중심으로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인기 개그맨들과 신선한 소재를 앞세워 새롭게 선보인 ‘연기돌’과 ‘돌아가’가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사 제보] 시사포커스는 공정하고 소신 있고 낮은 자세로 독자의 제보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통해 좋은 기사를 보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sisa0119@sisafocus.co.kr / 02) 323 - 2223)
이선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사건사고
일산백병원 “차량 돌진 지하로 추락”…사망자는 없어
“필리핀 어학연수 인솔 교사 학생 폭행‧성추행” 혐의로 재판행
바이올리니스트 유진 박 "후견인 지정" 무효화
오산 아파트 입구서 “등교 중이던 여중생” 2명 차에 깔려…
고위 경찰관, “공짜 검진”…검찰 기소의견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