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소득 5% 늘 때, 서울·수도권 전세값 40% 넘게 ‘껑충’
가구소득 5% 늘 때, 서울·수도권 전세값 40% 넘게 ‘껑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전세값 하루 9만원↑, 하루 6만원씩 빚내야
▲ 박근혜 정권 3년9개월 동안 서울지역 전세값은 일평균 9만원 이상, 월평균으론 278만원씩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면서 가계는 막대한 빚을 지게 됐다. ⓒ뉴시스
[시사포커스/고승은 기자] 박근혜 정권 들어 전세값이 폭등하며 서민들의 주거난이 심화됐다. 특히 지난 3년9개월 동안 서울지역 전세값은 일평균 9만원 이상, 월평균으론 278만원씩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감당하기 위해선 하루 약 6만원씩, 한달 181만원씩 빚을 내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서민주거안정운동본부가 한국감정원 발표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출범 당시인 2013년 2월과 2016년 11월의 아파트 전세가격을 비교한 결과 전국적으로 약 5천900만원, 수도권은 8천800만원, 서울은 1억3천만원 상승했다.
 
아파트 가격 상승총액을 일별로 환산하면 하루당 전국은 4만3천원, 수도권은 6만4천원, 서울은 9만1천원 상승한 셈이다.
 
한편, 통계청이 분기별로 발표하는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2016년 3분기까지의 '가계흑자액'은 월평균 97만원이었다. 가계흑자액은 가계소득에서 세금, 사회보험, 이자비용 등 비소비성 지출과 교육비, 교통비, 식비 등 소비지출을 뺀 금액을 뜻한다.
 
전세값 상승액이 가계흑자액을 훨씬 웃돌고 있는 상황이라, 가계는 빚을 늘릴 수밖에 없다. 서울지역 아파트에서 전세값 상승액을 마련해 거주하기 위해선 월평균 181만원(하루 6만원), 수도권은 월평균 99만원(하루 3만2천원)의 빚을 내야한다는 얘기다.
 
박근혜 정권 들어 가정의 가구소득은 5.3% 느는데 그쳤으나, 전세가는 그보다 몇 배 이상 폭증해 가계를 힘들게 했다. 서울은 44%, 수도권은 42.8%, 전국은 35.1% 이상 껑충 뛰었다. 결국 ‘빚내서 집사라’로 요약되는 박근혜 정권의 정책이 가계를 빚더미로 몰아넣은 셈이다. 그러면서 가계부채는 천정부지로 올라갔다.
 
경실련은 “향후 경제위기가 발생한다면 서민들은 더욱 더 고통을 겪을 것”이라며 “정부와 국회는 서민주거 안정을 위해 즉시 전월세인상률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제를 도입하여 안정적인 거주권을 보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공주택 공급 확대, 후분양제 도입, 과표 정상화, 임대소득 과세 정상화 등의 정책을 통해 ‘부동산 거품’ 제거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