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블논쟁, '강남에 특효약(?)'
버블논쟁, '강남에 특효약(?)'
  • 하준규
  • 승인 2006.08.04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권 재건축아파트의 시가총액이 1조원 이상 감소
부동산가격 버블 논란이 벌어진 이후 강남권 재건축아파트의 시가총액이 1조원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종합부동산회사 부동산써브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3일 현재 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 등 강남권 4개구의 재건축아파트 8만7천903가구의 시가총액은 72조4천58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버블 논란이 일어난 직후인 5월 17일의 73조6천236억원보다 1조1천649억원 줄어든 것이다. 구별로 보면 송파구가 14조5천280억원에서 13조7천759억원으로 7천521억원 떨어져 하락폭이 가장 컸다. 이어 강남구가 3천519억원 떨어진 23조5천266억원, 강동구는 1천657억원 하락한 11조4천546억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서초구는 1천48억원 오르며 23조7천17억원을 기록, 대조를 보였다. 단지별 하락률을 보면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가 5천627억원(11.4%) 감소한 4조3천744억원으로 감소율이나 감소액에서 모두 최고를 기록했다. 강남구 개포동 주공1단지도 2천840억원(6.65%) 감소해 3조9천843억원이 됐으며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도 1천654억원(3.72%) 줄어 든 4조2천814억원으로 나타났다. 채훈식 리서치팀장은 "정부의 강도높은 규제대책으로 인해 강남권 재건축아파트 가격이 하락세로 접어들었다"면서 "안전진단강화, 재건축부담금 등도 잇따라 시행될 예정이어서 하락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