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콜롬비아·페루 등 4개국 건설 수주 지원
국토부, 콜롬비아·페루 등 4개국 건설 수주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 4개국 순방 후속조치
▲ 국토부는 콜롬비아·페루 등 중남미 4개 국가에 대한 국내 건설업체들의 해외건설 수주를 지원하고 우리 기업이 진출할 다양한 분야의 활로를 연다.ⓒ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가 해외건설 시장의 다양한 변화를 위해 콜롬비아·페루 등 중남미 4개 국가에 대한 국내 건설업체들의 해외건설 수주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6일 국토교통부는 김경환 차관이 오는 18일까지 콜롬비아, 페루, 칠레, 브라질을 방문해 콜롬비아·페루와 철도·첨단교통 분야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칠레와 브라질에서도 터널, 발전소, 철도, 메트로, 도로교통 등 국내 기업의 관심 프로젝트 성공을 위해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수주지원 국가는 지난 4월 박근혜 대통령의 중남미 4개국 순방 후속조치로 세계 경제 성장축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남미 시장 중 국가 현대화 정책 등을 통해 대규모 인프라 프로젝트가 시작되는 곳들이다.

김 차관은 이들 국가의 주요 부처 장관, 국영기업 사장 등 고위 관계자 면담을 통해 인프라·플랜트 분야 협력 방안을 탐색한다.

수주지원단은 콜롬비아에서 철도 인프라 건설과 유지보수 기술교환, 차량·신호·통신시스템 현대화 등을 골자로 하는 ‘철도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보고타 전철(75억 달러)과 까라레 철도(23억 달러), 번영 고속도로(77억 달러) 등 국내 기업이 추진중인 대형 프로젝트에 대한 수주도 함께 지원한다.

페루에서는 ‘첨단교통(ITS)분야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메트로와 통행료 징수시스템 등 인프라 수주 지원을 위해 교통통신부장관, 농림부장관 등을 면담해 리마 메트로 3·4호선 건설사업(각 50억 달러), 리마 남부지역 상수도 사업(6억 달러), 고속도로 통행료 징수시스템(1000만 달러) 등 ICT를 활용한 새로운 분야의 시장개척에도 나선다.

칠레에서는 칠레-아르헨티나간 아구아 네그라 터널(16억 달러), 아콘카구아 열병합 발전소(2억5000만 딜러) 등 국내 기업의 관심 프로젝트에 대한 수주를 지원할 계획에 있다.

브라질에서는 철도, 메트로, 도로교통 및 수자원분야 협력을 강화하고, 브라질-페루 간 철도횡단 프로젝트(100억 달러), 산토스 침매터널 건설사업(9억 달러) 등에 대한 수주 지원도 함께 지원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중남미 해외건설 수주지원단 방문을 계기로 차후 메트로, 철도, 도로, 대중교통, ITS 및 수자원 등 다양한 분야로 우리 기업이 진출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시사포커스 / 남태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