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상당산성 내 산성마을 두부&청국장
청주 상당산성 내 산성마을 두부&청국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에 가볼만한 곳 ② 강원 고성군 현내면 대진항길

겨울 추위에 움츠러든 어깨를 펴게 해주는 두부 요리를 만나러 충북 청주의 상당산성으로 가보자. 보들보들 담백한 두부는 겨울 추위를 녹여주는 따듯한 아이스크림 같다. 충북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만나볼 수 있는 국립청주박물관과 실내 놀이 시설 청주에듀피아는 방학을 맞은 아이들과 함께하기 좋은 공간이다. 활기 넘치는 육거리종합시장에도 소박하고 따뜻한 겨울 음식이 있다.

▲ 청국장찌개

부드럽고 따뜻하며, 정감 있고 소박하다. 음식에 성품이 있다면 두부가 딱 그렇다. 찌개에 넣으면 뜨거운 국물에서 건져 후후 불어가며 먹는 맛이고, 잘 익은 김치를 올리면 입안에서 몽글몽글 부드럽게 녹는 맛이다. 따뜻한 순두부 한 그릇은 두꺼운 겨울 코트도 막지 못하는 마음의 추위를 녹여주는 착한 음식이다. 움츠러든 어깨를 펴게 해주는 두부 요리를 만나러 충북 청주의 상당산성으로 간다.

상당산성 안에 자리한 산성마을은 닭백숙을 비롯해 청국장, 두부 요리 등 토속 음식을 내는 식당이 모여 있는 한옥 마을이다. 대부분 식당으로 개조되어 전통 한옥의 멋은 찾아보기 힘들지만, 상당산성 동문 아래 언덕을 따라 걸으며 만나는 겨울 풍경이 정겹다. 산성을 한 바퀴 돌아 내려온 여행자들이 두부김치와 막걸리 한 사발로 소박한 즐거움을 누리고, 구수한 청국장찌개와 비지찌개로 기운을 얻는 식당도 곳곳에 있다.

▲ 비지찌개

마을 입구의 ‘상당집’은 직접 만든 두부와 청국장, 비지장을 내는 식당으로 점심시간이면 대기하는 줄이 길다. 닭백숙 집을 하던 어머니의 손맛을 이어받은 두 아들이 1997년부터 두부와 청국장, 비지장을 만들고 있다.

상당집의 하루는 해 뜨기 전에 불린 콩을 가는 것으로 시작한다. 잘 불린 콩을 기계로 간 다음 커다란 가마솥에 넣고 끓이는 일은 동생이 맡는다. 눌어붙지 않도록 긴 나무 주걱으로 젓는 일에 공이 많이 들어간다. 그사이 형은 청국장을 만든다. 적당히 삶은 뒤 비밀 저장고에서 발효한 청국장을 절굿공이로 찧어 주방으로 옮긴다. 그날 쓸 양이다. 비밀 저장고에서는 비지장도 발효된다. 콩 비린내 없이 구수한 맛이 나는 비지찌개의 비밀이 여기에 있다. 손님들이 무료로 가져갈 수 있도록 입구의 아이스박스에 담아놓은 비지는 이렇게 수고로운 과정을 한 번 더 거친 것이다. 집에서 김치만 넣고 끓여도 구수한 비지찌개가 된다.

▲ 순두부



커다란 판에 천을 깔고 끓인 콩을 부은 뒤 비지를 걸러내는 작업을 거치면 부드러운 순두부가 완성된다. 일부는 따로 담아 손님들이 자유롭게 떠먹을 수 있도록 준비한다.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먹는 순두부는 아이스크림처럼 부드럽다. 출근길에 들러 순두부 한 그릇으로 속을 달래고 가는 단골손님도 있고, 종점까지 달려온 버스 기사님도 참새 방앗간처럼 찾는다. 식당 손님이 아니어도 누구나 들어와 먹을 수 있는 천사 같은 음식이다.

뚝배기가 넘칠 정도로 팔팔 끓여 내는 청국장찌개와 비지찌개는 독특한 풍미로 칭찬받는 메뉴다. 청국장찌개는 걸쭉하면서도 특유의 냄새가 적고 고소하다. 다른 재료 없이 양념과 비지만 들어간 비지찌개는 수저를 뜰 때마다 감탄이 터진다. 노릇노릇하게 지져 김치와 함께 먹는 두부부침과 간장 양념에 찍어 먹는 생두부도 맛있다.

마을 위쪽에 자리한 ‘손맛집’ 역시 할머니가 직접 두부를 만든다. 조용한 분위기에서 두부김치에 막걸리 한 잔을 곁들여도 좋겠다. 산성마을에 자리한 식당은 닭백숙과 함께 두부, 청국장을 내는 곳이 많다. 푸짐하고 든든한 식사를 원한다면 닭백숙을 먹으며 반찬 삼아 청국장에 두부 한 접시를 맛볼 수 있다.

산성마을 앞 저수지 왼편에는 상당산성으로 오르는 성벽 길이 있다. 이 길을 따라 오르면 상당산성의 남문으로 연결된다. 총 둘레 4.4km에 이르는 상당산성은 백제의 상당현에서 그 이름이 비롯되어 조선 시대에 대대적인 성벽 공사로 완성된 석축 산성이다. 성벽을 따라 걸으며 울창한 숲의 기운을 느끼고 청주 시내를 조망할 수 있다.

▲ 팥죽



국립청주박물관은 겨울방학을 맞은 아이와 탐방하기 좋은 곳이다. 청주를 비롯한 충북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일목요연하게 전시한 공간으로, 문화해설사의 안내를 받으며 꼼꼼하게 돌아보기를 권한다. 특히 최근 리뉴얼 공사를 마친 어린이박물관은 놀이와 체험을 통해 전통문화를 배울 수 있다.

청주에듀피아는 신나게 뛰어놀기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인기 있는 실내 놀이 공간이다. 둘리와 마시마로 같은 캐릭터 조형물, 볼 풀과 정글 탈출, 남극 탐험 등 놀이 공간이 아기자기하게 꾸며졌다. 작은 카페가 있어 부모도 여유로운 시간을 즐길 수 있다.

충북 지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육거리종합시장도 청주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다. 활기 넘치는 재래시장을 구경하며 ‘새가덕순대’의 순댓국, ‘순자네죽집’의 팥죽과 호박죽을 맛보자.

〈당일 여행 코스〉
상당산성→ 산성마을 두부&청국장거리→국립청주박물관→청주에듀피아→육거리종합시장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청주고인쇄박물관→육거리종합시장→수암골→청주에듀피아
둘째 날 / 국립청주박물관→산성마을 두부&청국장거리→상당산성

○ 대중교통 정보
[버스] 서울-청주, 서울고속버스터미널에서 하루 80여 회(05:40~24:00) 운행, 1시간 40분 소요.
동서울종합터미널에서 하루 42회(06:50~21:00) 운행, 1시간 30분 소요.
청주고속버스터미널 앞에서 좌석버스 502․405번, 일반버스 511번 승차, 청주체육관 하차, 일반버스 862번 환승, 산성마을 종점 하차.
* 문의 : 서울고속버스터미널 1688-4700 코버스 www.kobus.co.kr 동서울종합터미널 1688-5979, www.ti21.co.kr

○ 자가운전 정보
▸ 통영대전․중부고속도로 오창 IC →공군사관학교․청주 방향 우측 도로→공항로 따라 약 3.8km 이동→율량교차로에서 충주․보은 방면 좌측 도로→2순환로 따라 약 4.4km 이동 후 미원․목련공원․상당산성 방향 좌회전→산성 제1터널→산성 제2터널→상당산성 방향 좌회전, 약 1.2km 진행→상당산성 → 산성마을
▸ 경부고속도로 청주 IC→청주․청주공항 방면 좌측 도로→약 9.5km 진행, 양촌 JC에서 청주 방면 우측 도로→지북교차로에서 시청․청주공항 방면 좌회전→방서사거리에서 충주․청주공항 방면 우회전→용암지하차도 진입, 약 2.9km 이동→미원․목련공원․상당산성 방향 우회전→산성 제1터널→산성 제2터널→상당산성 방향 좌회전, 약 1.2km 진행→ 상당산성 → 산성마을

○ 주변 볼거리
청주고인쇄박물관, 수암골, 청남대, 문의문화재단지

자료 / 한국관광공사 . 정리 / 진민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