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화해와 상생을 촉구하는 전국 교사 1,683인 선언
새만금 화해와 상생을 촉구하는 전국 교사 1,683인 선언
  • 김윤재
  • 승인 2006.03.14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새만금 사업과 관련하여 현 시대와 미래세대의 가교역할을 수행하는 전국 교사 1,600인이 새만금 화해와 상생을 촉구하는 선언을 발표하였다. 이번 선언은 오는 3월 16일 대법원 판결과 17일 물막이 전진공사를 앞두고 새만금 문제에 대한 새로운 화애와 상생의 대안 모색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교육 현장에서 미래세대에 새만금 사업이라는 사회적 현안 교육을 담당하는 교육계에서 나온 선언이라 의미가 있다. 이들은 선언을 통해 “교사들은 우리 인류가 개발이라는 미명 아래 하나 뿐인 지구의 자원과 생명을 지금처럼 마구 파괴하면서 오염시킨다면 앞으로 다가올 세상이 지속될 수 있을지 심각한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고 그러한 판단에서 “우리 국민, 정부, 지방자치단체는 보전보다는 개발 의욕이 훨씬 앞서서 전 국토를 무분별하게 파헤치고 오염시키고 있어서 걱정이 아닐 수 없다”고 교육 현장에서의 고민을 밝혔다. . 이들은 특히 노무현 정부와 관련하여 “새만금 관련 보고서의 은폐 등의 보도를 보면서 참여를 내세우는 현 정부의 부도덕성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또한 “새만금은 그 자체로 보전 가치가 상당하여 미래 세대의 희망이요 소중한 자산으로 잘 보전하여 고스란히 물려줘야 하며, 현 세대가 함부로 개발하여 우리 후대들의 자산을 파괴해서는 안 된다”고 밝히고 있다. 또한 이들은 새만금 용도변경과 관련하여 “전북 일부의 정치권에서는 이곳을 앞으로 관광레져타운으로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데, 현행법상 간척지는 농경지 이외로 전용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그런 주장을 펴는 것은 새만금 간척사업이 정당성이 없음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라 강력하게 비판하였다. 더 나아가 현 시점에서 논란이 되는 방조제 공사와 관련하여 “지금이라도 방조제 공사를 중단하고 이곳의 생태계를 보전하면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데 이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하며 화해와 상생의 대안 모색을 촉구하였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어린 제자들의 미래를 걱정하면서 노무현 대통령과 대법관들, 전라북도 정관계 인사들에게 현재 건설되어 있는 방조제를 지혜롭게 활용할 수 있는 방안 모색을 호소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