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우리사회 최고 신뢰집단은 기업CEO'
대학생 '우리사회 최고 신뢰집단은 기업CEO'
  • 문충용
  • 승인 2006.02.10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씽굿·파워잡 대학생 468명 설문조사
대학생들은 우리사회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집단으로 기업가들을 꼽는 이색적인 설문결과가 나왔다. 취업사이트 파워잡(www.powerjob.co.kr)과 대학매거진‘씽굿’(www.ucpress.co.kr)이 지난 1월 25일부터 27일까지 대학생 46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2006 대학생의식 설문조사’결과, 대학생들은 우리사회에서 가장 존경할만한 집단으로 교육인, 문학인, 시민단체 등을 제치고 기업CEO를 선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생들은 ‘우리사회에서 그래도 가장 존경할 만한 집단이 있다면?’이란 질문에 21.8%의 가장 많은 수가 ‘기업CEO’를 선택했으며 이어 교육인(17.1%), 문학인(13.7%), 시민단체(10.3%), 공연예술인(7.3%), 언론인(1.5%), 연예인(1.7%), 정치인(0.2%) 등의 순을 들고 있었다. 이는 실용주의 및 경쟁주의가 심화돼 가는 과정에서 취업문제와 기업에 대한 대학생들의 관심도가 늘어나고 있는 시대현실을 반영한 결과로 풀이될 수 있다. 특히 우리시대 최고 성공요인에 대해서는 2명중 1명꼴인 48.9%가 ‘능력’을 꼽았으며 이어 ‘돈’을 선택한 응답자로 34%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가정환경 및 배경(5.8%), 학벌(3.6%), 백(3.0%) 등은 성공요인으로 꼽는 이들은 적었다. 대학생들은 또 인생에 있어 대학의 의미로 ‘배우고 싶은 것이 있어서’(25.6%), 인맥을 넓히기 위해(20.7%), 학벌사회니까(18.2%), 취업을 위해(17.1%), 대학 안나오면 인정 못받기 때문(6.0%), 아무런 의미도 없다(4.9%), 남들 다 가니까(4.1%), 이력서 한 줄 위해(3.4%) 등의 순을 들어 대학진학의 의미를 냉소적으로 보는 이들도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대학생활 면에서도 우리시대 대학생들은 실용주의 문화 및 현실적인 의식이 팽배한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대학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성공키워드로 ▷어학(25.6%) ▷학점(22.0%) ▷기업체험(15.8%)이 1위, 2위, 3위를 차지한 반면 친구(12.2%), 교수(7.3%), 동아리(3.6%), 여행(2.4%) 등의 키워드를 선택한 이들은 아주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공 대학생활을 위해 가장 적극적으로 활용할 단체를 묻는 질문에서도 학생들은 취업정보실(38.9%)를 가장 많이 꼽은 데 반해 학생회실(0.2%)를 가장 적게 꼽고 있었다. 그 사이에 교수실(14.5%), 동아리실(13.5%), 학과실(12.2%), 대학언론사(3.4%), 학생생활연구소(1.3%) 등이 자리잡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결혼하면 몇 명의 자녀를 두고 싶은가를 묻는 질문에 2명(56.6%)을 선택한 대학생들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1명(13.2%), 3명(12.2%), 낳지 않겠다(8.5%) 등의 순이었다. 결혼 후 부모와의 동거에 대한 의견에는 60.9%가 ‘가급적 함께 살고 싶다’고 답했으며 이어 ‘함께 살고싶지 않다’(25.6%), 꼭 함께 살겠다(10.7%), 절대 함께 살지 않겠다(3.0%) 순으로 나타났다. 대학생들이 미래에 꼭 살고 싶은 선호 주거형태로는 단독주택(41.7%), 주상복합아파트(23.7%), 아파트(18.4%)로 단독주택과 아파트 선호도가 비슷하게 나왔으며 오피스텔(7.1%), 빌라(4.5%), 연립(2.6%) 등의 인기는 높지 않았다. 충북에 건설될 새행정도시(행복도시, 최첨단 미래형도시)가 완성된다면 지금 대학생들은 그곳에 살고싶어할까? 하는 질문에 41.5%의 응답자는 “그래도 서울에 살고 싶다”고 답했으며 ‘새 행정도시에 살고 싶다’는 의견은 11.1%로 나타났다. 이외 ‘그냥 지방에 살고 싶다’(23.7%), ‘새 행정도시 인접지역에 살고 싶다’(15.8%)는 의견도 상당수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