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부·수유부 칼슘 철 섭취 부족, 나트륨은 과잉 섭취
임신부·수유부 칼슘 철 섭취 부족, 나트륨은 과잉 섭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고량 2,000mg 대비 200% 이상 과다 섭취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임신·수유부의 식품 섭취 현황을 조사한 결과, 임신·수유부의 에너지 섭취량과 칼슘, 철 섭취량은 부족한 반면 나트륨 섭취량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임신·수유부 총 2,048명에 대한 식품섭취량 분석 결과에 따르면 임신부의 1일 평균 에너지 섭취량은 1,915kcal로 권장량의 82.5%수준이었으며 수유부의 경우 2,100kcal로 권장량의 92.2%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임신·수유부 10명 중 2명이 아침을 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아침식사를 통해 부족한 에너지 및 영양소 공급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영양소 섭취량 분석 결과, 임신부의 경우 칼슘과 철의 섭취량이 하루 권장량(칼슘:930mg, 철:24mg) 대비 각각 60.5%와 58.8%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수유부의 경우 칼슘 섭취량이 하루 권장량 1,020mg 대비 62.8%에 불과하여 식품이나 식이보충제를 통한 보충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반면 임신·수유부의 나트륨 섭취량은 일반 가임기 여성과 마찬가지로 하루 권고량(2,000mg) 대비 200% 이상으로 과다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임신부는 나트륨 과다 섭취 시 고혈압으로 인한 부종 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그 밖에 임신·수유부의 신체활동량을 조사한 결과 대다수의 임신·수유부가 1주일에 중증도 이상의 신체 활동을 전혀 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유 수유 시 월 평균 0.4kg의 체중 감소를 보여 임신 전 체중으로의 자연스런 회복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