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 유전자 변형 일으켜 폐암 유발”
“흡연, 유전자 변형 일으켜 폐암 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박근칠 교수 연구팀, 13일 연구결과 발표

흡연을 하면 폐암 발생위험이 높아진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최근 그 이유 중 하나가 ‘유전자 변형’이라는 점이 규명됐다.

삼성서울병원 박근칠 교수 연구팀은 국내 편평상피세포 폐암 환자 104명의 유전체 전부를 미국 브로드 연구소와 공동으로 분석해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13일 밝혔다. 편평상피세포 폐암은 흡연자에게서 흔히 발병하는 암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총 104명) 중 96%인 100명에게서 주요 유전자 변형이 발견됐다. 2만여개에 달하는 인간의 유전자 중에서 평균 400여개가 손상을 입거나 변형으로 제 모습을 잃었다. 특히 우리 몸을 보호하는 대표적인 종양 억제 유전자 TP53은 전체 환자의 80%(84명)가 정상기능을 하지 못할 정도로 망가져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이번에 세계 최초로 편평상피세포 폐암 환자에게서 FGFR3과 TACC3 유전자가 서로 융합되어 있는 것을 발견해 보고했다. 이들 유전자의 경우 평소에는 독립적으로 존재하지만 흡연기간이 오래 지속되면 어느 시점에 이르러 유전자 재배열 및 융합을 일으켜 폐에서 세포증식과 분열을 반복하도록 작용한다.

문제는 유전자 변형과 결합 등이 시작돼 암이 자라기 좋은 환경으로 바뀌면 이를 되돌릴 방법이 현재로서는 없다는 점이다. 빨리 담배를 끊는 것이 유전자 변형을 막고 폐암을 예방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는 얘기와도 같다.

박근칠 교수는 “난치성 폐암 환자들에게 맞춤형 치료를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돼 의미가 깊다”면서도 “흡연이 폐암을 일으키는데 원인이 되는 유전자를 변형시킨다는 사실을 확인한 만큼 새해에는 금연을 통해 폐암을 예방하는 것이 최우선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