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대 연구팀 "한국인 적정 수면시간 7~8시간"
서울의대 연구팀 "한국인 적정 수면시간 7~8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게 자거나 많이 잔 수면군, 사망률 가장 높아

한국인의 하루 적정 수면시간이 7~8시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유근영 교수팀은 지난 1993년부터 함안, 충주 등 4개 지역에 거주하는 1만3164명을 15년 이상 추적해 2010년까지 확인된 1580명의 사망자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하루 수면시간을 5시간 이하, 6시간, 7시간, 8시간, 9시간, 10시간 이상으로 분류하여 각 수면 시간 군에 따라 사망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하루 7~8시간 수면군에서 사망률이 가장 낮았다.

수면시간이 이 시간보다 짧거나 길수록 사망률이 증가하는 U자형 위험도를 보였다. 특히 7시간 수면군에 비해 5시간 이하 수면군은 21%, 10시간 이상 수면군은 36%로 사망률이 높았다.

심혈관계 질환으로 사망한 경우와 호흡기계 질환으로 사망한 경우도 5시간 이하와 10시간 이상 수면군이 가장 사망률이 높았다.

유근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장기간의 건강영향의 지표로서 사망위험도를 살펴보았을 때, 적정 수면을 취하지 않는 경우 전체 사망 및 질환 별 사망 위험이 모두 증가함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가장 낮은 사망위험을 보인 하루 7-8 시간의 수면이 한국인의 적정 수면시간임을 코호트 연구를 통해 규명한 것이다” 며 “적정 수면시간보다 많이 자는 경우에는 양 뿐만 아니라 수면의 질 또한 중요한 지표로서 이것이 함께 고려된 추가 연구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