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저상버스·장애인전용택시 등 확충 계획
서울시, 저상버스·장애인전용택시 등 확충 계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약자 편의 위해 정책 대폭 개선
▲ 서울시내 전체 버스의 약 30%(2235대)를 차지하는 저상버스는 2017년까지 전체 버스의 55% 이상으로 늘어난다.

서울시는 3일 교통약자와 관련된 정책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제 2차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이 계획으로 서울시내 장애인과 노인 등 교통 약자의 편의를 위해 지난 2008년 처음 도입된 저상버스가 2017년까지 현행보다 약 25% 추가된다.

현재 서울시내 전체 버스의 약 30%(2235대)를 차지하는 저상버스는 2017년까지 전체 버스의 55% 이상으로 늘어난다.

또 장애인 전용 개인택시와 휠체어 승강 장비를 갖춘 장애인 콜택시도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휠체어 사용자나 시각장애인이 혼자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저상버스 운전자에게 정류소와 위치를 알려주는 ‘교통약자 대기정보 서비스’도 제공된다.

아울러 신호등이 설치된 횡단보도 전역에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향신호기가 설치된다.

뿐만 아니라 시는 이번 계획으로 교통약자 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에게도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보편적 교통 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다.

교통약자 뿐만이 아니라 시민들도 언제든 이용할 수 있도록 ‘이동편의시설 기준적합성 심사제’를 도입해 지하철 역사마다 공공시설 기준을 보다 명확히 확립할 예정이다.

올해 추진중인 지하철역사 개선사업 등에서 시범실시한 뒤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공공시설에서 활용하고 이후 민간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시는 향후 교통약자 관련단체를 비롯해 전문가, 서울시민 등으로 구성된 ‘기준적합성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시설물을 평가하도록 하는 한편 지하철 역사와 버스정류장, 횡단보도 주변 등의 교통시설 전반에 대해 조사를 실시해 실제에 보다 적합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경호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단순한 계획 수립이 아닌 교통약자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듣고 수렴해 세부사업을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