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방송 필수도구' 윈앰프, 12월 20일 서비스 중단
'음악방송 필수도구' 윈앰프, 12월 20일 서비스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스트리밍 사이트·아이튠즈 등장으로 설 곳 잃어
▲ 윈앰프 로고

한 때 MP3 음악을 듣거나 음악 방송을 청취할 때 필수였던 ‘윈앰프’가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윈앰프는 21일 “다음달 20일부터 서비스를 중단하고 더 이상 업데이트와 내려받기 지원을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윈앰프는 1997년 널소프트에서 근무하던 저스틴 프랭클린이 개발한 유틸리티로, 음악 방송 청취나 입맛대로 스킨을 바꿀 수 있는 기능 등 다양한 장점과 편리함으로 큰 인기를 누렸다.

그러나 각종 온라인 스트리밍 사이트들의 등장으로 힘을 잃어가던 와중, 2003년 아이튠즈가 나오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2010년과 2011년 안드로이드와 맥 버전을 연이어 발표했지만 떠난 사용자들의 발길을 돌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