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vs 손학규 vs 정몽준
박원순 vs 손학규 vs 정몽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가 7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소통령으로 불리는 서울시장 선거를 놓고 여야 정치권이 분주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야권은 안철수 의원 측에서 독자후보를 낼 것으로 보여, 현직인 박원순 시장과 분열된 채 선거를 치를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렇다면, 과연 누가 안철수 신당 측 서울시장 후보로 나설 것인가? 야권 주변에서는 안철수 의원과 끊임없이 연대설이 제기되고 있는 손학규 민주당 상임고문 또는 김두관 전 경남지사 등을 언급하고 있다. 정치적 생명을 걸어야할 만큼 위험부담이 크기에 실제 안철수 측 합류와 출마로 이어질지는 지켜봐야겠지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재선을 준비 준인 박원순 시장으로서는 여당 후보와 안철수 신당 후보 양쪽의 견제를 어떻게 피해가며 선거를 치르느냐가 최대 관건이 된 셈이다. 그러나 이것만이 전부는 아니다. 최근 박 시장은 삼성동 아이파크 헬기충돌 사고 및 서울화력발전소 지하건설 문제 등 난처한 입장에 처할 때마다 책임회피성 발언을 하거나 모르쇠로 일관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 적잖은 불만세력이 양산되고 있다. 리더십에 균열이 가고 있는 것으로,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박 시장이 얻고 있는 지지율도 현재가 최고 정점 아니겠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따라서 여권에서는 박 시장의 수성 여부보다 선거 때까지 지지율이 얼마나 떨어지느냐에 관심을 두고 있는 모습이다.

그런 가운데, 새누리당에서는 6명의 후보군을 중심으로 박원순 대항마를 추리고 있다는 얘기가 나왔다. 그러나 사실상은 홍문종 사무총장이 자신 있게 공개석상에서 얘기했듯, 가장 경쟁력 있다는 정몽준 의원이 유력하다는 얘기가 들린다. 물론, 정 의원은 현재까지 서울시장 출마에 생각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당에서 추대 형태를 띤다면 그도 굳이 고사하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황식 전 총리도 좋은 카드이긴 하다. 호남 출신에 청렴결백하고 무난하게 총리직을 수행했었다는 점에서 그 역시 무시할 수 없다. 그러나 7선의 여권 최다선 국회의원으로, 강한 권력의지와 정치적 리더십을 가지고 있는 정몽준 의원에는 다소 밀린다는 평가가 나온다. 그런 면에서 여권에서는 정몽준 의원이 사실상 추대 형식으로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그렇게 민주당에서는 박원순 시장, 안철수 신당에서는 손학규 또는 김두관 전 지사, 새누리당에서는 정몽준 의원이 출마한다면 내년 서울시장 선거는 그야말로 정치권 최대의 빅매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차기 대선에 버금가는 것이다. 서울시장 선거 열기가 벌써부터 후끈 달아오르고 있는 이유다.

소통령으로 불리는 서울시장에 과연 누가 오르게 될지, 7개월 남겨 놓고 정치권 제 세력의 머리싸움이 빠르고 복잡하게 돌아가는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