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옛 식민지 말리서 병력 철수"
프랑스, "옛 식민지 말리서 병력 철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말리에서 프랑스 기자 2명이 살해되고 폭력 사태가 다시 증가하고 있지만 프랑스 정부는 예정대로 주둔하고 있는 병력을 철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스는 말리에서 세력을 확장하고 있는 이슬람 반군을 몰아내기 위해 전 식민지였던 말리에 지상군 3200명을 투입했다. 그러나 올해 말까지 병력을 1000명 수준으로 줄인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프랑스 로랑 파비우스 총리는 라디오 프랑스 앵테르나시오날에 출연해서 "프랑스 병력 150명을 말리 남부에서 최근 수 개월 간 프랑스 기자들이 납치되고 불안정성이 확산된 키달로 이동을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이 키달 지역에 병력을 증파하기로 했지만 이는 주둔군 규모를 축소하는 데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말리군과 유엔 평화유지군이 분쟁 지역에 보강될 것"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