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일가,추징금 완납 계획 10일 발표
전두환 일가,추징금 완납 계획 10일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두환 전 대통령 장남 재국씨가 10일 오후 3시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전 전 대통령 미납 추징금에 대한 자진납부 계획을 발표하기로 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가 1672억원에 이르는 미납추징금에 대한 구체적인 자진 납부 계획을 10일 발표한다.

 
전 전 대통령 장남 재국씨가 10일 오후 3시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전 전 대통령 미납 추징금에 대한 자진납부 계획을 발표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추징 당사자인 전 전 대통령은 건강상의 이유로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국씨는 미납 추징금 자진납부 계획을 발표하면서 대국민 사과를 병행하고, 약속을 이행하겠다는 각서를 검찰에 제출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검찰이 압류한 부동산을 공매가 아닌 제3자인 금융기관에 맡겨 처분토록 하고, 나머지 부족한 금액은 자녀들이 분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전 전 대통령 일가는 지난 4일과 6일 재국씨의 집에 모여 가족회의를 열고 추징금 분담 및 형식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선 장남 재국씨와 차남 재용씨가 각각 700억여원, 500억여원을 분납하고, 삼남 재만씨가 200억여원, 딸 효선씨가 40억여원을 납부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된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는 검찰이 압류한 재산과 압수 미술품, 연희동 자택을 매각하는 한편 재만씨의 장인인 동아원 이희상 회장이 100억원 이상을 부담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검찰은 미납 추징금 납부 이후에도 원칙대로 수사를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당초 수사 목적이 추징금 환수에 있었던 만큼 자진 납부가 원할히 이뤄질 경우 전 전 대통령 일가의 사법 처리 수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