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곡면 TV' 분야 경쟁 시작… '눈길'
삼성·LG, '곡면 TV' 분야 경쟁 시작…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FA 2013서 곡면 TV 동시 선보여

삼성전자와 LG전자가 IFA 2013 ‘곡면 TV’ 분야에서 불꽃튀는 경쟁을 벌이고 있다.

▲ 삼성전자의 '커브드 UHD TV' / 사진 :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65형과 55형 '커브드 UHD TV'를 공개했다.

이 날 공개한 삼성 '커브드 UHD TV'는 65형과 55형 TV로 기존 삼성 UHD TV 고유의 디테일한 화질에 '커브드' 형태로 인한 몰입감과 임장감이 더해져 좋은 평가를 받았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 김현석 사업부장은 "이번 IFA 전시회에서 새로운 차세대 TV 기술을 기대하는 다양한 소비자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세계 최초 '커브드 UHD TV'를 선보이게 되었다. 이를 통해 UHD TV가 보다 빨리 본격화되어 프리미엄 차세대 TV 시대를 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LG전자의 77형 울트라HD LG 곡면 올레드 TV / 사진 : LG전자

LG전자 역시 77형 ‘울트라HD 곡면 올레드 TV’를 전격 공개했다.

이 제품은 77형 올레드 패널과 곡면 디자인, 고해상도(3840×2160) 울트라HD 등 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이 집약된 제품이다.

77형은 현재 출시된 곡면 TV중 최대 크기다. 77형 대화면으로 시청자의 시야를 가득 채워 이 같은 ‘곡면 효과’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LG전자 HE사업본부장 권희원 사장은 “기술 혁신을 통한 ‘월드 퍼스트(World First)’, ‘월드 베스트(World Best)’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임으로써 세계 올레드 TV 시장을 선도하고 TV 산업의 성장 모멘텀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TV용 대형 OLED 패널의 전 세계 출하량이 올해 5만대에서 2014년 54만대, 2015년 219만대, 2016년 570만대, 2017년 963만대, 2018년 1,684만대로 확대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