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1명 "추석 선물 구매 안해"… 설 대비 8% 증가
10명 중 1명 "추석 선물 구매 안해"… 설 대비 8%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고 싶은 선물 1위로 과일이 선정됐다.

롯데마트는 지난 8월20~22일 패널 1220명을 대상으로 추석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추석에 주고 싶은 선물은 '과일', 받고 싶은 선물은 '상품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고 싶은 선물 중 가장 많이 선택한 것은 '과일(20.1%)'이었고, 건강식품(16.2%), 식용유·통조림(15.7%), 바디용품(8.7%), 한우·갈비(3.6%)가 뒤를 이었다.

받고 싶은 선물 1위는 '상품권(48.8%)'이 꼽혔다. 그 뒤를 이어 한우·갈비(11.2%), 과일(8.5%), 건강식품(6.3%), 식용유·통조림(5.5%) 순을 기록했다.

실제로 명절 선물세트에서도 비식품의 비중은 줄고 과일, 정육 등 식품의 비중이 지속 늘어나는 추세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명절 선물 중 식품의 비중은 2010년 68.4%에서 지난해 74.5%로 늘어난 반면, 비식품은 31.6%에서 25.5%로 감소했다.

이러한 가운데, 올해 추석에 10명 중 1명은 명절 선물 구매를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추석 선물을 구매하겠다’는 응답은 88.4%, ‘구매하지 않겠다’는 응답은 11.6%를 기록했다. 이 수치는 3.6%에 불과했던 설 명절 당시보다 8% 증가한 수치다. 특히 추석 선물 구입 비용 '10만~20만원 이하'가 24.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5만원 미만의 선물세트를 구입하겠다는 계획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지출 예정 평균 금액은 19만6651원으로 작년 추석 평균 지출 금액 7.4%(1만5000원)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결과로 미루어보아 불황으로 인해 명절 선물 구매에 대한 가계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