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탈북민 한국행 전담 '민족공동체 해외협력팀' 신설
외교부, 탈북민 한국행 전담 '민족공동체 해외협력팀' 신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에 탈북 후 해외에 체류 중인 탈북민들의 한국행을 지원하기 위한 ‘민족공동체 해외협력팀’이 신설됐다.

민족공동체 해외협력팀은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 소속으로 팀장을 비롯한 외교부 직원 3명, 통일부 직원 1명, 관계부처 직원 1명 등 총 5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앞으로 중국 및 동남아 등에서 탈북자 관련 사안이 발생했을 때 이를 파악 후 대응하게 된다.

28일 정부 관계자는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지난번 특정 국가에서 청소년 아홉 명이 북송되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탈북민 업무 전담 조직을 재정비하라는 상부의 지시가 있었고, 그 때부터 검토를 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담조직 신설은 그동안 탈북자 업무를 동북아국, 남아시아태평양국 등 지역국별로 분산해 맡아왔으나, 이에 따른 사건 초기 대응의 어려움과 탈북자 업무 외에도 담당하는 분야가 넓다보니 업무 연속성면에서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을 받아온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해외협력팀은 업무 수요에 따라 앞으로 팀이 과가 될 수도 있으나, 과보다는 작은 조직으로 출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