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국정원 여직원 및 남북회담 대화록 유출 부인
원세훈, 국정원 여직원 및 남북회담 대화록 유출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조사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가정보원 댓글 의혹 사건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증인 선서를 거부하고 있다.  사진 / 유용준 기자

국정원 국정조사 청문회에 증인으로 16일 출석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국정원 댓글 여직원과, 또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대화록 유출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은 이날 '댓글 사건' 이후 여직원 김모씨를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 직원(국정원 댓글 여직원)을 본 적이 없다"고 일축했다.

다만 그는 "담당 차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며 "여직원 본인을 만난 적은 없고, 당연히 못 만났다"고 거듭 밝혔다.

또 김모씨가 민간인 이모씨와 함께 댓글 작업을 했다는 것도 함께 보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그것까지 보고 받은 적은 없다"고 말했다.

해당 민간인 계좌로 1억원에 가까운 돈이 입금됐는데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것이냐는 질문이 이어졌지만 원 전 원장은 "퇴임할 때까지 그 부분에 대해서는 보고 받은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해 대선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유출 의혹에 대해서도 민주당 신경민 의원이 ''왜 지난 대선에서 새누리당 측 인사들은 대화록을 마음대로 유출하고 마음대로 볼 수 있었는가''를 묻는 질문에 "국정원에서는 유출된 적 없다"며 딱 잘랐다.

또 권영세 당시 박근혜 캠프 종합상황실장에게 발췌본을 전달한 적 있는가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국정원이라는 조직이 제가 꺼내와서 줄 수 있는 조직이 아니다"면서 "직원들에게 상관이 있고 원장이 대화록을 가져오라고 하는 순간부터 공개가 된다"며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