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뛰던 이영표, 부상으로 대표팀 합류 불가
잘 뛰던 이영표, 부상으로 대표팀 합류 불가
  • 조규성
  • 승인 2005.10.05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표(28.토튼햄 핫스퍼)가 허벅지 부상으로 오는 12일 이란과의 친선경기에 출장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1일 이영표의 에이전시인 (주)지쎈에 의하면 이영표가 지난 27일 풀햄과의 프리미어리그 홈경기 때 왼쪽 허벅지 부상을 당해 1일 밤 열릴 찰튼 애슬레틱전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검사를 받은 결과 부상 부위의 근육 일부가 파열돼 피가 고인 것으로 드러났는데, 이에 따라 가까운 경기 뿐 아니라 12일 열리는 이란과의 친선경기에도 대표팀으로 합류하기 힘들 것으로 전해졌다. 잉글랜드 진출 이후 순조로운 경기 진행으로 4경기 째 풀타임을 소화했던 이영표는 풀햄전 후반 35분 공격전환 과정에서 상대 선수가 유니폼을 잡아당겨 뒤로 쓰러진 뒤 왼쪽 허벅지에 통증을 느끼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래서 경기 후 MRI등의 검사를 받았고, 구단 의료진은 검사 결과 약 3주 정도의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쎈 측은 마틴 욜 토튼햄의 말을 인용해 팀이 모처럼 상승세로 돌아섰는데, 핵심 선수가 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되어 안타깝다고 하며 이영표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