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지역 중심 강한 소나기… 이유는?
수도권 지역 중심 강한 소나기… 이유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40mm이상의 강한 소나기가 내렸다.

기상청의 분석 결과 이번 소나기는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된 따뜻한 수증기가 유입되고, 밤 사이 기온이 높게 유지된 지면 위로 상층의 찬 공기가 위치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발생한 것이다.

소나기 구름대는 하층 남서풍(시속 35km 내외)을 타고 유입되는 수증기를 공급 받으면서 강하게 발달해, 약 20km 속도로 남남동진 했다. 상층에 위치하고 있는 찬 공기(5km 상공 -5℃ 내외)와 지상의 온도차가 30℃ 이상 크게 벌어지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비구름대가 연직으로 약 13km 고도까지 높게 발달하면서 수도권에는 낮 동안 일시적으로 햇빛이 차단되었다.

일반적으로 천둥·번개는 -40℃~-10℃ 사이의 구름 내부에 존재하는 물과 얼음이 충돌하면서 발생하는 전하로 인해 유발되는데, 이번 사례의 경우 구름 상부가 -70℃에 이르면서 수도권에는 강한 뇌전 현상이 나타났다.

기상청은 “당분간 우리나라는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서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국지적으로 강한 소나기가 자주 내리겠고 특히 이번 주말(10~11일)에는 북쪽으로 찬 공기를 동반한 상층기압골이 지나며 중부지방에서 강한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최신 기상정보를 적극 참고하면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