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후아유' 고사 현장 공개… 스타들의 절은?
tvN '후아유' 고사 현장 공개… 스타들의 절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혼과 소통하는 여주인공이라는 흥미로운 설정과 ‘고스트 멜로’라는 색다른 장르로 올 여름을 책임질 tvN 새 월화드라마 <후아유> 고사현장이 공개됐다.

영혼과 소통하는 여주인공이라는 흥미로운 설정과 ‘고스트 멜로’라는 색다른 장르로 올 여름을 책임질 tvN 새 월화드라마 <후아유> 고사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7월 29일 밤 11시 첫방송을 앞두고 있는 <후아유>는 6년 동안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깨어난 뒤 영혼을 보는 남다른 눈을 가지게 된 ‘시온’(소이현 분)과 직접 보고 만진 사실만을 믿는 ‘건우’(옥택연 분) 두 남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고스트 멜로 드라마. 경찰이라는 공통점 외에 전혀 다른 극과 극의 두 남녀가 경찰청 유실물센터에 남겨진 물건 속 영혼들의 사연을 풀어가는 과정을 통해 서로를 이해해가는 과정이 애절하면서도 흥미롭게 그려질 예정이다. 여기에 시온의 죽은 남자친구 ‘형준’(김재욱 분)이 영혼으로 등장해,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신비로운 삼각로맨스를 펼칠 예정이다.

지난 10일 파주 세트장에서 무사히 드라마 촬영을 마치고, 흥행을 기원하는 고사가 진행됐다. 소이현, 옥택연, 김재욱을 비롯해 박영지, 김창완, 김예원 등 주요출연진들과 제작진들이 모두 한자리에 모여 파이팅과 박수로 서로를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소이현은 “‘영혼과 소통하는 사람’으로서 어떻게 하면 시청자분들이 드라마에 몰입할 수 있을지, 공감을 느낄 수 있을지 항상 고민하면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소감뿐 아니라 소이현-옥택연-김재욱 세 사람은 설렘과 포부를 가득 담아 절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옥택연과 김재욱 두 배우가 한치의 흐트러짐 없는 ‘절의 정석’을 선보인 것.

고사가 끝난 후 눈만 마주쳐도 웃음이 터져 나오는 소이현-옥택연-김재욱 세 사람의 모습도 포착됐다. 세 사람의 친근한 모습이 공개되면서, 영혼을 보는 여자(소이현)와 그런 그녀를 사랑하게 된 남자(옥택연), 죽어서도 연인을 지키려는 남자(김재욱), 세 사람의 삼각로맨스에 궁금증을 커지고 있다. 여주인공 시온(소이현)이 기억을 잃은 6년이라는 기간을 전후로, 현재 시점에서 사랑을 키워갈 소이현-옥택연 커플과 6년 전 커플이었던 소이현-김재욱 커플의 케미가 어떨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tvN <후아유>는 ‘영혼을 보는 특별한 능력의 여주인공이 영혼의 억울함을 풀어준다’는 독특한 소재로 한국판 ‘고스트 위스퍼러’로 불리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문지영 작가와 반기리 작가가 극본을, 드라마 히트메이커 장항준 감독이 크리에이터로 참여해 스토리텔링에 힘을 싣는다. 여기에 <대물> <위기일발 풍년빌라> 등의 조현탁 감독이 이야기의 결을 살리는 섬세한 연출을 선보이며 고스트 멜로 드라마다운 새로운 색깔을 선보일 계획이다. 오는 7월 29일 밤 11시에 첫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