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마초 흡연 혐의 비앙카 자진 입국 권유
검찰, 대마초 흡연 혐의 비앙카 자진 입국 권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대마초 흡연 혐의로 기소된 KBS 2TV ‘미녀들의 수다’ 출신 비앙카에 대해 검찰이 자진 입국을 권유할 계획이다.

9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국내에 거주하는 “비앙카의 언니와 뉴욕에 사는 어머니, 함께 기소된 지인 등을 통해 입국을 촉구해 재판에 출석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출국정지를 연장하지 않은 것이 검찰의 실수라는 지적에 대해 “출국정지 기준과 지침에 따라 연장하지 않았을 뿐 실수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또한 “비앙카는 실형 예상 사안이 아니고 자수해 수사에 적극 협조했고 방송인이며 재판에 성실히 임할 것을 약속한 점 등에 비춰 도피 우려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앙카는 세 차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으나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1차와 2차, 이달 4일 3차 공판까지 출석하지 않았다. 조사 결과 비앙카는 4월8일 미국으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