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고전 지젤 프레스 리허설
영원한 고전 지젤 프레스 리허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세계3대  발레단의 하나인 아메리카발레씨어터의 지젤 리허설이 열렸다, 지젤은 독일의 지방 전설이다. 시골마을에서 펼쳐지는 사랑스런 소녀 지젤 과 귀족 신분을 숨긴 채 마을로 찿아온 청년 알브레히트 의 사랑 이야기가 중심이다. 지젤은 2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볼 수 있다.ⓒ 시사포커스 원명국 기자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세계3대  발레단의 하나인 아메리카발레씨어터의 지젤 리허설이 열렸다, 지젤은 독일의 지방 전설이다. 시골마을에서 펼쳐지는 사랑스런 소녀 지젤 과 귀족 신분을 숨긴 채 마을로 찿아온 청년 알브레히트 의 사랑 이야기가 중심이다. 지젤은 2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볼 수 있다.ⓒ 시사포커스 원명국 기자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세계3대  발레단의 하나인 아메리카발레씨어터의 지젤 리허설이 열렸다, 지젤은 독일의 지방 전설이다. 시골마을에서 펼쳐지는 사랑스런 소녀 지젤 과 귀족 신분을 숨긴 채 마을로 찿아온 청년 알브레히트 의 사랑 이야기가 중심이다. 지젤은 2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볼 수 있다.ⓒ 시사포커스 원명국 기자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세계3대  발레단의 하나인 아메리카발레씨어터의 지젤 리허설이 열렸다, 지젤은 독일의 지방 전설이다. 시골마을에서 펼쳐지는 사랑스런 소녀 지젤 과 귀족 신분을 숨긴 채 마을로 찿아온 청년 알브레히트 의 사랑 이야기가 중심이다. 지젤은 2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볼 수 있다.ⓒ 시사포커스 원명국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세계3대 발레단의 하나인 아메리카발레씨어터의 지젤 리허설이 열렸다, 지젤은 독일의 지방 전설이다. 시골마을에서 펼쳐지는 사랑스런 소녀 지젤 과 귀족 신분을 숨긴 채 마을로 찿아온 청년 알브레히트 의 사랑 이야기가 중심이다. 지젤은 2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볼 수 있다.ⓒ 시사포커스 원명국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세계3대 발레단의 하나인 아메리카발레씨어터의 지젤 리허설이 열렸다, 지젤은 독일의 지방 전설이다. 시골마을에서 펼쳐지는 사랑스런 소녀 지젤 과 귀족 신분을 숨긴 채 마을로 찿아온 청년 알브레히트 의 사랑 이야기가 중심이다. 지젤은 2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볼 수 있다.ⓒ 시사포커스 원명국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세계3대 발레단의 하나인 아메리카발레씨어터의 지젤 리허설이 열렸다, 지젤은 독일의 지방 전설이다. 시골마을에서 펼쳐지는 사랑스런 소녀 지젤 과 귀족 신분을 숨긴 채 마을로 찿아온 청년 알브레히트 의 사랑 이야기가 중심이다. 지젤은 2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볼 수 있다.ⓒ 시사포커스 원명국 기자
▲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세계3대 발레단의 하나인 아메리카발레씨어터의 지젤 리허설이 열렸다, 지젤은 독일의 지방 전설이다. 시골마을에서 펼쳐지는 사랑스런 소녀 지젤 과 귀족 신분을 숨긴 채 마을로 찿아온 청년 알브레히트 의 사랑 이야기가 중심이다. 지젤은 2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볼 수 있다.ⓒ 시사포커스 원명국 기자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세계3대  발레단의 하나인 아메리카발레씨어터의 지젤 리허설이 열렸다, 지젤은 독일의 지방 전설이다. 시골마을에서 펼쳐지는 사랑스런 소녀 지젤 과 귀족 신분을 숨긴 채 마을로 찿아온 청년 알브레히트 의 사랑 이야기가 중심이다. 지젤은 22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볼 수 있다.ⓒ 시사포커스 원명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