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터널증후군, 최근 5년새 진료인원 50.3% 증가…
손목터널증후군, 최근 5년새 진료인원 50.3%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대 여성진료환자 남성의 6배에 달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강윤구)이 최근 5년간의 심사결정자료를 이용해 ‘손목터널증후군(G56.0)’에 대해 분석했다.

그 결과, 진료인원은 2007년 9만5천명에서 2011년 14만3천명으로 5년간 50%인 약 4만8천명이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10.7%로 나타났으며, 총진료비는 2007년 202억원에서 2011년 322억원으로 5년간 약 120억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목터널증후군 진료인원은 남성이 매년 약 20.0%~20.9%, 여성이 약 79.1%~80.0%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어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 진료인원에 비해 약 4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진료인원을 연령별(10세구간)로 분석한 결과 2011년을 기준으로 50대의 점유율이 40.0%로 가장 높았으며, 40대 22.0%, 50대 17.2%의 순으로 나타났다.

50대는 진료인원의 점유율도 높을 뿐만 아니라, 2007년에 비해 증가폭 또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될 것으로 보인다. 각 연령구간별 성비를 비교해보면 20세미만에서는 진료인원의 성별 차이가 없으나, 30대부터 2배이상 벌어지기 시작하여 50대에는 약 5.7배의 차이를 보였다.

손목터널증후군이란 손목터널(수근관)이 여러 가지 원인으로 인해 압력을 받거나 좁아지게 되면서 신경이 자극을 받아 발생하는 질환을 말한다. 손목터널(수근관)은 손목을 이루는 뼈와 인대들에 의해 형성되어 있으며, 9개의 힘줄과 하나의 신경(정중신경)이 손 쪽으로 지나간다.

이에 대한 정확한 발병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손목터널을 덮고 있는 인대가 두꺼워져서 정중신경을 압박하게 되는 경우가 가장 흔하게 나타나고 있다. 그 외에 손목 관절 주위의 골절이나 염증성 질환, 양성종양 등도 손목터널증후군을 발생시킬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의 대표적인 증상은 손목 통증과 함께 정중신경의 지배부위인 엄지, 검지, 중지와 약지의 일부에 해당되는 손바닥 부위의 저림 증상이 심해지며, 심할 때는 잠자는 도중에도 통증을 느껴 잠에서 깨게 되는 경우도 있다.

또한 질환이 오래 지속된 경우 손의 힘이 약해지는 운동마비 증세가 발생하기도 한다. 특히 40~60대의 중년여성에서 집중되어 발생하는 원인으로, 결혼 이후 사회생활과 반복적인 가사노동을 병행해야 하는 생활패턴이 크게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증상이 발생하더라도 초기 증상이 미약하고 파스 등의 자가치료를 통해 환자 스스로 참는 경우가 많고, 상당수가 후에 근의 위축이 상당히 진행되어 운동기능의 장애가 나타났을 때 병원을 찾게 된다.

증상 초기에는 손목 사용을 최대한 줄이고 찜질이나 마사지, 약물치료, 소염제, 보조기 착용 등을 이용해 증상을 호전 시킬 수 있다. 만약 위와 같은 자가치료가 효과가 없고 손 저림 증상과 통증이 지속되는 경우 수술을 통해 수근관을 넓혀주는 치료가 필요하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손목의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동작이 주요 발병원인이 될 수 있는 만큼 평소 스트레칭을 자주 하고, 생활 속에서 손목을 보호하는 습관을 갖도록 하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