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되면 신 공포정치 시대 도래"
"박근혜 대통령되면 신 공포정치 시대 도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민주상임고문, " 공동정부론 국민하곤 상관없는일 정치공학적인 사고” 비판
▲ 손학규 민주당상임고문은 박근혜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에 대해 '민주주의의 철학적 기초가 없는 권위주의적인 복지는 허구'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손학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17새누리당이 이번 전당대회를 통해서 박근혜 전 비상대책위원장 개인의 당이라는 것을 다시 확인했으니 그 세력이 정권을 장악한다면 ()공포정치의 시대가 도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야권의 대선주자인 손 고문은 뉴스1과 인터뷰에서 사실상 박 전 위원장이라는 개인에 의해 모든 것이 결정되는 새누리당은 민주정당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새누리당 박 전 위원장이 대통령이 되면 신공포 정치의 시대가 올 것이라는 손 고문의 언급은 박 전 위원장의 리더십을 사실상 전면 부정한 것으로 정치권에서 제기된 비판 가운데 가장 수위가 높은 것이어서 박 전 위원장의 반응 등이 주목된다.

손 고문은 앞으로도 박 전 위원장에 대한 이같은 인식을 바탕으로 강도 높은 비판을 계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손 고문은 인터뷰에서 과거에는 박 전 위원장과 같은 권위주의적인 리더십으로 눌러도 떡고물만 조금 쥐어주면 됐지만 지금은 그런 리더십으로는 국민들의 사회에 대한 불안과 불만만 키울 뿐이라며 박 전 위원장이 대통령이 된다면 나라가 안정적으로 운영될지 의심스럽다고 박 전 위원장에 대한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손 고문은 민생과 복지를 강조하고 있는 박 전 위원장의 행보에 대해 민주주의의 철학적 기초가 없는 권위주의적인 복지는 허구라고 비하하면서 권위주의적인 복지는 선순환 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손 고문은 황우여 신임 대표가 선출된 새누리당 전당대회 결과에 대해서도 박 전 위원장 1인당임이 확인됐다고 전제, “(새누리당) 지도부가 어떻게 구성되든 박 전 위원장이 대권주자가 될 텐데 누가 대표가 되는지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평가 절하했다.

손 고문은 최근 문재인 상임고문이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에게 이른바 공동정부론을 제안한 것과 관련 단순히 정권교체의 수단만을 먼저 생각하면 안 된다우리가 정권을 교체하려는 목적을 국민들에게 설득하는 일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손 고문은 이어 국민은 누가 집권하는 지에는 관심이 없다어떻게 국민을 먹여 살릴지를 설명해 국민의 지지와 신뢰를 얻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고문은 또 그런 고민 없는 연대는 알맹이가 빠진 것이다. (공동정부론은)국민하고는 상관 없는 일이고 정치공학적인 사고라고도 비판했다.

손 고문은 “(안 교수와)연대를 하지 말자는 뜻은 아니지만 지금 연대를 잘못 말하면 민주당만으로는 정권교체를 할 수 없다는 것을 기정사실로 인정하는 것이라며 연대를 논할 시점이 있겠지만 지금은 아니다고 언급시점에 대해 문제점을 제기했다.

손 고문은 최근 통합진보당 사태에 대해 진보는 어려운 사람들을 보호해야 하는데 자기들만의 권력투쟁, 종파주의로 인해 진보 전체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렸다전화위복으로 삼아 반성하고 쇄신하는 계기가 되지 못하면 약자와 서민을 배신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손 고문은 이어 통합진보당과의 대선 야권연대에 대해선 아직 야권연대를 논의할 때가 아니다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지금은 민주당을 정비하고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얻는 데 집중해야 한다. 대선만을 생각해서 연대를 한다’, ‘짝짓기를 한다는 일은 국민들의 이해관계와는 무관하다고 거듭 주장하면서 민주당의 선() 쇄신을 강하게 주문했다.

손 고문은 본인의 대선주자로서의 지지율이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데 대해 내가 부족한 탓이라며 이 나라를 왜 책임지려고 하는지 스스로에게 끊임없이 묻고 목표 달성을 위한 실력을 닦을 것이다. 그 노력이 국민의 마음에 닿으면 반응이 있을 것이고 아니라면 담담히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해 향후 대선과정에서의 방향성을 언급했다.

손 고문은 당내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옛 한나라당 출신이라는 점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손학규라는 인물이 민주당에 합류해 해를 끼쳤는지 아니면 적극 기여해서 오늘날의 당을 만들었는지 이성적으로 생각해보면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며 그런 논란이 계속 당내에서 나오면 '누워서 침뱉기'가 될 것이라고 말해 손 고문 스스로도 정통성을 찾으려는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