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7세 고입자격고시도 합격...영재성 또 한번 과시
만7세 고입자격고시도 합격...영재성 또 한번 과시
  • 전명희
  • 승인 2005.05.02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만 7세 초등학교 졸업에 논란이 됐던 송유근이 이번에는 고입자격검정고시에 합격에 영재성을 또 한번 입증했다. 부산시 교육청은 지난달 초 실시한 고입자격검정고시에 응시한 송군이 합격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송군은 지난해 11월 만 6세로 경기도 남양주시 심석초등학교 6학년에 입학해 3개월만에 초등학교를 졸업한 데 이어 다시 고입자격검정고시에 합격함에 따라 초.중.과정을 모두 6개월만에 마치는 진기록을 세운 셈이다. 송군의 아버지 송수진(46)씨는 “유근이가 초등학교 졸업시험 논란으로 사실 시험준비를 한달밖에 하지 못했다”말해 송군의 영재임을 증명했다. 부산시교육청은 고입자격검정고시 결과가 발표되는 대로 송군은 부산과학고등학교에 청강생으로 수업으르 1년 가량 받도록 배려 할 방침이다. 또 송군은 고입자격검정고시에 이어 대입자격검정소시에 도전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인하대가 운영하고 있는 영재 수업에 참가해 교수들의 지도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