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대통령, 세계화 시대 실용적 외교 주장
盧 대통령, 세계화 시대 실용적 외교 주장
  • 김상미
  • 승인 2003.06.05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충일 방문, 유사법제 통과 등 방일 추진 어려웠던 소회 밝혀
노무현 대통령은 5일 하루 앞 둔 방일과 관련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국빈 방문 추진의 어려웠던 소회를 밝히며, 실용적 외교 주장과 아울러 일본 정부와 국민에게 전할 메시지 내용을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번 방일을 통해 북핵 문제와 한일 경제 협력 등 당면 과제를 깊이 있게 다룰 것"이라며 "특히 일본 정부와 국민들에게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중심으로 21세기 신동북아 질서로 나아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청와대 윤태영 대변인이 정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노 대통령은 또한 "이번 방일이 국빈방문으로 추진되면서 여러 가지 어려움을 낳았다"며 "앞으로는 의전이나 외교에서 형식에 얽매이지 말고 실질적인 내용을 중시하는 풍토가 만들어졌으면 한다"고 의견을 피력했다. 이와 관련 윤 대변인은 "세계화 시대의 대통령 외교는 자유롭게 실용적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윤 대변인은 '국빈 방문 준비의 어려움이 뭐냐'는 기자의 질문에 "일정에서 오는 어려움을 말한 것"이라며 "6월 6일 현충일날 방문하는 것이나 유사법제 통과 얘기를 말하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번 국빈 방일에 있어 초미의 관심은 한일정상회담시 일본의 유사법제를 거론할 지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