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나먼 전쟁
머나먼 전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나먼 전쟁

60년 전의 6.25 동란은 다시는 되돌리고 싶지 않은 참혹한 아비규환의 시대였다.
수많은 젊은 학도병의 목숨을 앗아 간 낙동강 전선의 다부동 전투, 그 날 낙동강은 청년 학도병의 붉은 피를 머금어 역사가 되었다.
피의 역사를 쓴 낙동강 전선, 당시의 참혹했을 낙동강 천변 정경이 오늘을 사는 내 가슴마저 시린 아픔으로 물들인다.

전쟁과 평화

현재를 사는 우리들조차도 비록 형태와 진행방식이 다르더라도, 즉 어떤 형태가 되었던 우리 모두 전쟁을 피할 수 없다. 이처럼 전쟁은 인간 삶의 한 양태이다. 이로 인해 그것은 어쩌면 인간 집단이 행하는 가장 자연적인 현상으로 한 걸만 더 나아가 성찰하면. 인간집단의 그 같은 행위는 바로 진리로서 자연의 섭리에 따르는 지극히 당연한 행동이다.
이런 맥락에서 전쟁을 이해하면 우리는 평화에 대해서도 새로운 이해를 구할 수 있다. 즉 전쟁이 자연적이라면 평화는 인위적인 것인 셈이다.
당장 오늘 날 전쟁을 막기 위해 인류가 행하는 행동을 보라. 인류는 지금 전쟁을 막기 위해 역설적이게도 더 많은 무기를 생산하고, 더 큰 파괴력을 갖는 신 무기개발에 엄청난 돈을 쏟아 붇는다.
각종 신무기 생산에 투여되는 비용을 인류 삶의 질 향상에 쓴다면, 인류는 평화를 지켜내는 것은 물론이고, 더 나아가 많은 이들에게 더 나은 삶 곧 충분히 행복한 삶까지 열어 줄 수 있다.

남북한 사이에 처진 현실의 벽

지금 당장 우리의 현실 곧 남북관계를 보라. 우리 모두 입으로는 평화를 말하며, 통일을 염원하지 않는가? 하지만 실제 우리의 행동은 어떤가? 서로 진의를 숨긴 채 남북한은 오히려 더욱더 강한 적대적 관계를 축적해가고 있다.
가까운 장래에 남북한이 평화통일을 이루려면 남북한 간에 우호적 관계를 확대하고, 현재의 정치군사적 대결을 걷어내는 노력을 남북한이 상호 경주해야 한다.
그러나 남북한의 실제행동은 오히려 이에 반한다. 남북한 모두 전력의 우위를 확보해야만 비로소 평화를 달성할 수 있다고 믿는 아이러니 속에 있는 셈이다.
북한이 핵무기를 결코 포기하지 않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의 행동은 평화를 지키려는 것에 집중하기 보다는 힘의 우위만이 평화를 지킬 수 있다는 왜곡된 신념에 사로잡힌 채 국민적 희생을 볼모로 삼아 군사력 증강에 남북이 모두 온 힘을 쏟고 있다.
왜 우리는 이 같은 왜곡된 신념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일까? 그 근저에는 신뢰의 부족이라는 양측 모두 피할 수 없는, 상호 불신의 풍조가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불신풍조를 걷어 내지 못하는 한 남북한 간의 직접대결은 불가피하고, 아주 불행한 일이지만 종래 전쟁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다. 천안함 사태 역시 이런 맥락에서 이해해야 하며, 그것은 국지전으로서 전쟁의 한 형태이다.
이 점을 알지 못하는 국민이 이 땅에는 없다. 그렇지만 우리 국민 모두가 그 점을 알고 있지만 결코 그것을 바로 잡아나가지 못하는 것은 6.25 동란이라는 축적된 과거의 경험과 이후 계속된 남북한 간의 대결구도가 빚었던 일련의 참상들과 맞닿아 있는 현실의 벽 때문이다.
그리고 이 같은 현실의 벽은 너무도 단단하여 아주 큰 희생적 결단이 없다면 결코 허물 수 없다. 오늘, 60년 전 그 날의 참상을 상기하면서 까지도 남북한 당국자는 이 현실의 벽을 강화하는 데에 오히려 모든 국가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러고도 평화를 말하고 통일을 말하는 우리다.
이런 현실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어떤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