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이스라엘, 통상·투자 등 협력강화
한-이스라엘, 통상·투자 등 협력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회담…페레스 대통령 “천안함, 한국입장과 같다”

이명박 대통령은 10일 방한중인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통상·투자, 신재생에너지, 과학기술 분야 등 양국간 관심사항에 대해 논의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 대통령은 지난 1962년 양국 수교 이래 우호협력관계가 지속적으로 발전해온 데 대해 만족을 표하면서 “페레스 대통령의 첫 방한을 통해 양국간 실질 협력이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페레스 대통령은 “한국과 이스라엘은 같은 해인 1948년 정부를 수립하고 짧은 기간에 빠른 경제성장을 달성하는 등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면서 “앞으로 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양국 정상은 최근 양국 관계기관 및 연구소 간 신재생에너지 분야 협력 논의가 활성화되고 있는 것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관련 정보교류 및 공동연구 등을 통해 이 분야에서의 실질 협력이 강화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또한, 양국 정상은 첨단과학 분야에 있어 양국의 기술과 노하우를 결합함으로써 국제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수 있다는 데 공감하고 관련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 정상은 한반도 및 중동지역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에 대한 이스라엘 정부의 강력한 지지 성명에 감사한다”면서 “천안함 사태를 유엔 안보리에 회부한 상태이니 이스라엘 정부의 굳건한 지지를 기대한다”고 협조를 당부했다고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페레스 대통령은 “합조단의 조사 결과를 잘 봤다”면서 “북한의 소행이라는 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 나는 한국과 입장이 같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중동 지역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지만, 이스라엘의 가자 지구 구호선 무력봉쇄와 관련한 직접적 언급은 없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다만, 이 대통령은 “우리 양국은 모두가 평화와 안정, 인류의 공동번영을 위한 노력을 할 책임을 갖고 있다. 페레스 대통령은 그 지역의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노력으로 노벨평화상까지 받았다”며 중동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우리 정부의 관심을 우회적으로 전달했다.

이 대통령은 이어 “나 자신도 한반도가 평화와 안정을 이루고, 또 이 지역과 한반도의 공동번영을 이루며 나아가서 평화적 통일을 이루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페레스 대통령은 “두 나라가 모두 역사 속에서 고난과 승리를 골고루 겪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한국은 일제 강점기를 극복해 냈고 이스라엘은 조국 없이 떠돌아다니는 망명기를 겪었다”며, “두 나라는 62년 전 같은 시기에 건국을 했다. 이스라엘과 한국은 수천 년의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고 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