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포기하면 우선적으로 도울 것”
“북 핵포기하면 우선적으로 도울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통자문위 초청 간담회

이명박 대통령은 9일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한반도 평화유지를 위해 노력하면 우리는 당연히 우선적으로 북한을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민주평통 유라시아 지역 자문위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은 자리에서 이 같이 말하고 “한반도를 위험지역이 아니라 평화와 안정을 상징하는 지역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그래야 남북이 공동번영할 수 있다. 북한이 어려우면 당연히 도와줄 나라가 대한민국이다”면서, “(북한이) 경제를 자립할 수 있도록 만들고 그래야 평화적 통일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에 따른 우리 정부의 대북 대응과 관련, “지금은 바른길로 가는 과정이라고 봐야 한다”며 “(북한이) 잘못은 잘못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앞으로 유사한 사태가 발생한다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더 이상의 도발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지금 우리의 목표는 대결에 있지 않다. 남북한이 싸우는데 목표가 있는 것이 아니라 전쟁을 억제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기하자는 데 있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그 다음 남북한이 함께 잘 살 수 있는 공동번영을 이루어야 한다. 그래야 최종목표, 평화적 통일에 이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세계가 경제위기에서 회복하는 과정에서 우리의 지난 5월 통계를 보면 일자리가 만들어지는 것이 그렇게 고마울 수 없다”면서, “올 한해 서민들이 일자리를 걱정하는 일이 없도록 우리가 힘을 합쳐 단합하고 화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천안함 사태도 남북문제도 극복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자랑스러운 나라가 돼서 대한민국의 위상이 올라갈 수 있도록 열심히 하려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