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츠 미 국방 “한국정부 주도 따를 것”
게이츠 미 국방 “한국정부 주도 따를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잠훈련·안보리 처리 시기 등…이 대통령과 면담서 밝혀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6월5일 “한미간 대(對) 잠수함 합동훈련 시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된 천안함사태 처리 등의 시기 조절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의 주도를 따르겠다”고 말했다.

게이츠 미 국방장관은 이날 오전 5일 오전 샹그릴라호텔에서 이명박 대통령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이 전했다. 이 대통령과 게이츠 장관의 면담은 30분 정도 진행됐다.

먼저 이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에 대한 민국의 적극적인 지지에 감사한다”고 말한 뒤 “아직도 미군의 오폭설 같은 얘기들이 나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게이츠 장관은 “(어제 샹그릴라 대화에서) ‘천안함 사태가 어떻게 북한의 소행이라고 확신할 수 있느냐’는 질문이 나온 것을 보고 저런 질문은 정치적 배경이 있는 질문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게이츠 장관은 이어 “오바마 대통령이 한국 정부를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뜻을 거듭 전하고, “한국의 천안함 사태 관련 조사가 매우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진행됐고 한국 정부가 이번 사태를 매우 잘 조율해 나가고 있다고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게이츠 장관에게 원자바오 중국 총리와의 회담내용을 설명하면서, “천안함 사태에 대한 중국의 역할을 강조했고, 이번에 북한에 대해 적당히 묵인하고 넘어가면 그것이 한반도 평화와 중국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설명하고 중국의 역할을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게이츠 장관은 “추가도발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번 사태를 그냥 넘어가서는 안된다”며 “무력도발에는 응분의 조치가 따른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핵 6자회담 재개 문제에 대해서도 “북한의 무력 공격에 대해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하지 않고 6자회담이 재개되면 잘못하면 그것이 보상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