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군 전반 과감하게 정비할 때”
이 대통령 “군 전반 과감하게 정비할 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원로들과 오찬… “관행적으로 해 오던 일 철저히 돌아봐야”

이명박 대통령은 22일 군 개혁과 관련 “관행적으로 계속해 오던 일을 한번 철저하게 돌아보고 문제가 있는 부분은 과감하게 정비해야 할 때가 됐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군 원로들과 오찬을 가진 자리에서 “6.25 한국전쟁 60주년을 기념하는 것도 의미가 있겠지만, 우리 군 전반을 점검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군 스스로 강한 군대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대통령도 강한 군대를 만들기 위한 합리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천안함 침몰사건 원인과 관련, “국제사회와 공조해 원인을 규명하고 있기 때문에 머지않아 1차 결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그때까지 차분히 기다려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결론이 나오면 나오는 대로 단호한 대응을 할 것”이며, “ 말을 앞세우기 보다는 행동으로 분명하고 단호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찬에 참석한 군 원로는 “지난번 백령도를 방문해서 실종자 가족을 위로하고 특별연설을 통해 46명의 이름을 일일이 불러준 모습에 마음이 울컥했다”며 “위험을 무릅쓰고 백령도를 방문해 주신데 대해 정말 감사드린다. 군의 사기가 많이 올라갔다”고 말했다.

또 “과학적인 노력을 통해 북한의 소행으로 결론이 난다면 이번 만은 정말 단호하게 해줬으면 좋겠다. 이번 일을 국가 전체 차원에 안보의식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 달라.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대통령이 힘써 달라”는 의견도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