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모든 것 투명하게 공개해야”
이 대통령 “모든 것 투명하게 공개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함 사고 추측·예단은 금물”…철저한 과학적 조사 지시

이 대통령은 30일 오전 열린 국무회의에서 천안함 침몰사고 원인분석과 관련, “과학적으로 철저하게 조사하되 한 점의 의혹도 생기지 않도록 모든 것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빠른 시간 내에 과학적인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다만 “주먹구구식 추측이나 예단은 혼란을 부르게 되고 그것은 가족들을 더욱 슬픔에 빠뜨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뜻밖의 사고로 접경지역에서 국토를 지키던 젊은 병사 46명의 생사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면서, “말할 수 없이 안타깝다. 마지막 순간까지 희망을 버리지 말자”고 말했다.

이어 “ 현장의 물살이 세고 시야도 아주 좋지 않다고 들었다. 최선을 다해 구조와 조사활동을 벌여야 하지만 조급한 마음에 다른 불상사가 생겨서는 안 된다”면서, “빠른 조치가 물론 중요하지만 안전사고를 예방하는데도 각별히 유의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 최전방에서 벌어진 일인 만큼 북한의 움직임에도 철저하게 대비해야한다”며, “군은 한 치의 소홀함이 없이 경계태세를 유지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