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계 스스로 강도 높은 자정 노력에 힘써야 할 것
교육계 스스로 강도 높은 자정 노력에 힘써야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계 스스로 강도 높은 자정 노력에 힘써야 할 것
교육계 비리가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그 어느 조직보다 깨끗하고 청렴해야 할 교육계가 온갖 비리에 연루되면서, 커다란 충격을 던져주고 있는 것이다.
장학사 인사와 관련한 뇌물수수, 각종 납품비리, 방과 후 학교 운영에 따른 금품수수 등 각종 비리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계속해서 터져 나오고 있다. 여기에 자율형 사립고 입시에서도 부정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현재가지 드러난 비리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할 뿐이라는 것이 교육계 내부의 일반적인 시각이다.
이로 인해 도대체 어디부터 어떻게 비리를 척결해야 할 지 교육계도 난감한 표정이다. 때문에 지난 2월 25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시도교육감회의도 침울한 분위기였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안병만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봇물 터지듯 쏟아지는 교육 비리가 우리 스스로도 감당하기 힘들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할 정도다. 특히 안 장관은 교육계 비리 근절대책으로 ‘교과부장관과 학부모 등이 참여하는 대책회의’, ‘교욱비리 근절 TF 상설화’ 등을 내놨다.
교과부가 이날 발표한 교육비리 근절 대책은 인사시스템 개선 등의 구체적인 대안을 내놓지 못하면서, 미흡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또 이미 교육 비리가 구조화, 조직화, 상습화 되어 있는 만큼, 교육계 스스로가 환부를 도려낼 수 있겠느냐는 회의적인 반응도 많다.
검찰을 비롯, 감사원·국민권익위원회까지 나서 교육계 전반의 비리와 부조리 등에 대해 전방위 조사에 들어간 것도 이런 우려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부정부패·비리 등 교육계의 각종 범죄에 대해서는 검찰 등 사정당국의 수사는 불가피하다.
그러나 앞으로 교육계도 스스로 강도 높은 ‘자정’노력이 있어야 한다. 채용이나 승진 등의 인사문제에서 공정성을 강화해야 하며, 시설공사나 급식, 방과후 학교 등의 업체 선정 과정도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
미래의 주인공들을 키워내고 책임져야 할 교육계가 온갖 비리에 얼룩진다면, 어떻게 아이들을 안심하고 맡길 수 있겠는가. 교육계 비리가 사라져야 아이들의 교육과 미래를 보장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일부 교육계 인사의 비리를 가지고 전체의 교육계 전체를 매도해서는 안된다. 대부분의 교육계 종사자들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본연의 업무를 다하고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