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핵실험,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
“북 핵실험,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성명 발표…“동북아·세계평화에 심각한 위협

정부는 25일 북한의 2차 핵실험에 대한 공식 성명을 발표, “북한은 2009년 5월 25일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2차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했다”면서 “이번 2차 핵실험은 한반도뿐 아니라 동북아와 세계평화에 심각한 위협이고 국제 비확산체제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밝혔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성명에서 “이는 비핵화 공동선언과 6자회담 합의 의무를 저버리는 것이며 추가 핵실험을 금지한 유엔 안보리 결의 1718호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라고 말했다.

성명은 또 “정부는 앞으로 6자회담 참가국인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할 것”이라며 “정부는 북한이 핵무기와 관련한 모든 계획을 폐기하고 즉각 NPT(핵확산금지조약) 체제에 복귀해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국제규범을 성실히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