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대통령 “미래의 걸림돌과 과감하게 결별해야”
이 대통령 “미래의 걸림돌과 과감하게 결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9 혁명 제49주년 기념사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지금 산업화와 민주화의 성취를 넘어 선진화를 향한 위대한 도전을 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변화와 개혁을 계속해야 하며, 미래의 걸림돌이 되는 것들과는 과감하게 결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수유리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열린 ‘4.19혁명 제49주년 기념식’에서 김양 보훈처장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기본을 바로세우고 원칙을 지키려는 노력이 지금 조용하지만, 일관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념과 지역과 계층을 넘어 실용의 가치관, 긍정의 역사관이 점차 뿌리를 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선진화는 절대로 부정부패와 함께 갈 수 없다”면서 “사회 모든 부문의 윤리 기준을 높이고, 잘 사는 나라를 넘어서 깨끗한 사회, 바른 나라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선진화의 가치들이 우리 사회에 정착되고, 윤리적 기준과 문화수준을 높이고 이것이 실천을 통해 뿌리내릴 수 있도록 모두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4.19 혁명에 대해 “건국 이후 우리 현대사에 우뚝 솟아있는 산이며 자랑스러운 승리의 역사”라고 평가하고 “우리 국민들은 4월의 함성을 선진화의 동력으로 승화시키고 있고 4월의 열정을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대화합으로 계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