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수 “직무 최선 다해 수행할 것”…文에 거취 일임
신현수 “직무 최선 다해 수행할 것”…文에 거취 일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申, 사실상 靑 잔류…검찰 중간간부급 인사는 申 의중 반영되나
신현수 민정수석이 지난해 12월 3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신현수 민정수석이 지난해 12월 3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자신의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임하겠다면서 사실상 사의 표명을 번복하고 청와대 잔류 입장을 내놨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늘 신 수석이 문 대통령에게 자신의 거취를 일임하고 직무를 최선을 다해 수행하겠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박범계 법무부장관의 검찰 고위급 인사 결정에 반발해 사의를 표명했던 신 수석은 문 대통령이 사표를 반려했음에도 철회하지 않은 채 휴가를 떠나면서 정권 내부 갈등을 표면화했던 만큼 당초 사퇴 방침을 굳힌 게 아니냐는 관측이 높았었다.

하지만 박 장관이 사과하고 청와대에서도 거듭 사퇴하지 말 것을 호소하자 휴가 동안의 장고 끝에 일단 민정수석을 계속 하기로 마음을 굳힌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특히 신 수석이 자신의 거취를 문 대통령에게 일임했다는 것은 향후 검찰 인사 관련 논란이 불거질 경우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이 책임을 지라는 의미로도 해석될 수 있어 이날 발표될 검찰 중간간부급 인사가 어떻게 나올 것인지도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일단 법무부는 이날 “이번 고검검사급 인사는 사직의사 표명 등으로 발생한 공석 충원 필요성과 법무협력관 등 고검검사급 검사의 파견복귀 및 교체 등으로 실시되는 인사”라며 “공석 충원 수준으로 전보 인사를 최소화한다”고 최소 수준에서 이뤄질 것이란 입장을 내놔 이 역시 신 수석의 사의 번복에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날 국회 법사위원회 회의에 출석한 박 장관을 상대로 신 수석 관련 공세에 집중하려던 야권은 신 수석의 번복으로 난처한 상황에 처하게 됐는데, 지난번 민주당과 정면충돌하던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결국 입장을 번복함으로써 야권이 홍 부총리를 비판하던 국면과 비슷하게 이제는 사의를 철회한 신 수석에 대한 비판을 쏟아낼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