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일·김보민 커플 결국 12월 백년가약
김남일·김보민 커플 결국 12월 백년가약
  • 송아름
  • 승인 2007.09.04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을 한다고 생각하니 꿈만 같다. 이제 가장이 된다는 것에 책임감을 느낀다."

4일 오후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축구선수 김남일과 KBS 아나운서 김보민 커플이 결혼 발표 기자회를 열고 그동안 스릴만점 연예담을 털어놨다.

검은 정장에 넥타이 없는 흰색 와이셔츠가 축구 유니폼만큼 잘 어울리는 김남일은 "행복하게 살겠다"며 함박웃음을 지어보였다.

김 아나운서와 첫 만남에 대해 김남일은 "네덜란드 리그에 진출하기 전에 후배 소개로 우연히 한강 둔치 커피숍에서 만났다. 당시에는 30분 정도 잠시 만났다가 해어졌다"며 "네덜란드에서 돌아온 뒤 1년쯤 후에 공식적으로 사귀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김보민 아나운서는 "남들이 알아볼까 변장하는 게 가장 힘들었다. 특히 일반인들도 휴대전화 카메라를 가지고 있어서 그것을 피하는 게 더욱 어려웠다"며 "결국 인터넷을 통해 커플링이 공개되면서 들켰다. 좋은 결과로 이어진 만큼 모두 축하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축구선수랑 사귀면서 싸워도 컨디션 관리때문에 새벽에 전화를 하지 못해 아쉬웠던 적이 많았다"며 "경기에서 지고 나면 내조(?)를 잘 못해서 그런 것 같아 마음이 좋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향후 2세 계획에 대해 김남일은 "처음에는 5명쯤 낳을 생각을 했다. 하지만 생각해보니 너무 (김)보민이가 너무 힘들 것 같아서 1명을 낳은 다음에 더 생각해 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남일-김보민 커플은 12월8일 오전 11시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며, 주례는 이회택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