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5개년 경제정책 목표에 엄청나게 미달"...실패 인정
북한 김정은 "5개년 경제정책 목표에 엄청나게 미달"...실패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명투쟁-건설사업 성과 적지 않지만...목표에는 엄청나게 미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일 개막된 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사업총화 보고를 하고 있다 / ⓒ뉴시스-노동신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일 개막된 노동당 제8차 대회에서 사업총화 보고를 하고 있다 / ⓒ뉴시스-노동신문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장이 ‘5개년 경제정책이 목표에 엄청나게 미달했다’고 경제정책 실패를 자인했다.

6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방위원장은 전날 개막한 북한 노동당 제8차 대회 개막사를 통해 “지난 5년간의 간고했고 영광 넘친 투쟁 여정에 우리 당이 혁명투쟁과 건설사업에서 거둔 성과가 결코 적지는 않았다”고 했다.

이어 “당 제7차대회 이후 반만년민족사에 대서특필할 기적적인 승리와 사변들을 안아옴으로써 조국과 인민의 운명을 세세년년 믿음직하게 수호할 수 있는 강력한 담보를 마련했으며 동시에 경제건설을 촉진하고 인민생활을 향상시킬 수 있는 일련의 의미 있고 소중한 성과들과 토대들도 마련했다”고 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국가경제발전 5개년 전략수행기간이 지난해까지 끝났지만 내세웠던 목표는 거의 모든 부문에서 엄청나게 미달됐다”면서 “사회주의건설에서 부단한 새로운 승리를 쟁취하기 위해 투쟁하는 우리의 노력과 전진을 방해하고 저해하는 갖가지 도전은 외부에도, 내부에도 의연히 존재하고 있다”고도 했다.

또 김 위원장은 “우리는 피땀으로 쟁취한 승리와 성과들은 더욱 장려하고 확대 발전시키며 아픈 교훈들은 되풀이되지 않도록 예방해야 한다”며 “특히 그대로 방치해두면 더 큰 장애로, 걸림돌로 되는 결함들을 대담하게 인정하고 다시는 그러한 폐단이 반복되지 않게 단호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도 했다.

더불어 김 위원장은 전세계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에도 불구 “나는 겹쌓인 곤난을 이겨내는 간고한 투쟁의 불길 속에서 당의 두리에 억척같이 뭉친 단결과 단합의 위력을 더 높이 떨치며 불타는 애국헌신과 위대한 승리로 당 제8차대회를 굳건히 보위해준 전당의 당원동지들과 온 나라 인민들,인민군장병들에게 충심으로 되는 뜨거운 감사와 전투적 인사를 드린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