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통신 손 맞잡고 사회안전망 확대
유통-통신 손 맞잡고 사회안전망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리테일‧KT ‘나눔전화 공동 사업’ MOU
GS 공간‧KT 통신 제공으로 공공 및 복지 상담 무료 통화 
내년 2월까지 100 곳 확대…반응 분석후 전국 GS25로 확대 
GS25 반포서래마을점에서 성찬간 GS25 MD본부장(왼쪽)과 이성환 KT 5G GiGA사업부 사업본부장이 나눔전화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GS리테일, KT
GS25 반포서래마을점에서 성찬간 GS25 MD본부장(왼쪽)과 이성환 KT 5G GiGA사업부 사업본부장이 나눔전화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GS리테일, KT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유통업체와 통신업체가 손을 잡고 사회안전망 확대에 나섰다. 

27일 GS리테일과 KT에 따르면 GS25 반포서래마을점에서 양사는 '나눔전화 공동 사업'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이 사업은 GS25 편의점은 나눔존을 구성하고 KT는 이곳에 나눔전화를 설치하는 것이다. 

나눔전화는 통합복지콜센터(129), 정부민원센터(110), 소비자상담(1372), 생활민원서비스(120), 사이버테러신고(118) 등 30여개 공공 및 복지관련 상담을 무료 통화로 이용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일반 통화 또한 유료로 이용 가능하다.

이번 MOU 체결 첫 성과로 GS25 반포서래마을 점에 1호 나눔전화가 개통됐다. 양사는 내년 2월까지 수도권내 위치한 GS25 100여점에 나눔전화를 확대 설치키로 했다. 이용 효과와 고객 반응 등을 분석해 전국 GS25로 나눔전화 서비스를 확산 예정이다.

GS25는 그동안 '아동안전지킴이', '여성안심지킴이', '치매 등대지기' 등 사회 안전망 역할을 수행하며 사회적 약자를 지원해 왔다. KT는  GS리테일과 지난 17일, 인공지능(AI), 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물류 사업’ 추진 협약을 맺는 등 협업영역을 확대해가고 있다.

GS25에 설치된 나눔전화를 시연하고 있다. ⓒGS리테일, KT
GS25에 설치된 나눔전화를 시연하고 있다. ⓒGS리테일, KT

성찬간 GS리테일 MD부문장(상무)은 “사회적 약자 보호와 공익 증진 활동의 일환으로 KT와 손잡고 이번 나눔전화 공동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GS리테일은 전국 1만 5천여 오프라인 플랫폼을 통해 사회 안전망 구축에 노력하는 등 사회적 책임 경영을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환 KT 5G/GiGA사업본부장(상무)은 “국민의 통신편의를 위해 노력해온 KT와 생활편의를 위해 뛴 GS리테일이 나눔전화 사업을 함께 기획했다”며 “양사는 앞으로도 힘을 합쳐 착하고 따뜻한 마음을 담은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