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386명·사망 2명...지역감염 361명·해외유입 25명
코로나19 확진자 386명·사망 2명...지역감염 361명·해외유입 25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흘연속 300명대 진입...지속 증가세 400명 나올 우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11월 21일, 0시 기준) / ⓒ질병관리청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11월 21일, 0시 기준) / ⓒ질병관리청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서울과 수도권, 광주, 강원 일부지역에서 거리두기 1.5단계로 상향된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연속 300명을 넘어섰다.

2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집계 현황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대비 386명 늘어난 총 3만 403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2명 늘어 503명으로 늘었고, 위중, 중증환자는 86명, 격리해제자는 102명 늘어난 2만 6,365명으로 확진자 87% 수준이 퇴원했다. 특히 최근 확진자의 확산세로 비율은 낮아지고 있는 추세다.

국내 지역감염 경우 종교시설, 병원 등 집단감염의 여파로 서울에서만 154명이 무더기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기에서 8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을 넘어 지역사회로도 확산되고 있는데 인천 22명, 충남 19명, 전남 18명, 강원 14명, 경남 11명, 경북 8명, 부산 7명, 광주 6명, 울산과 충북에서 각각 1명씩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감염은 361명으로 전날 대비 대폭 늘었고, 해외유입 환자 비율은 지속적으로 감소하지만 역시 꾸준해 이날 하루에만 25명이 확인됐다.

유입별로는 아메리카 12명, 아시아 10명, 유럽 3명으로 내국인은 13명, 외국인이 12명으로 확인됐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확진 사태는 병원과 교회시설 등 다발적으로 다시 불거지면서 19일부터 수도권 지역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다시 1.5단계로 격상된다.

여기에 해외에서는 확진자가 5700만 명에 육박하는 등 연일 기세가 꺾이지 않는 상황인 만큼 국내 유입 가능성도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