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너마저'…매장 2곳서 배달 서비스 테스트 
'스타벅스 너마저'…매장 2곳서 배달 서비스 테스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 전문 역삼이마트‧스탈릿대치점서 빅데이터 축적 후 확대 여부 결정
시장 조사 거쳐 오피스 등 배달 수요 많은 곳으로 선정…배달은 ‘바로고’
“공간 경험 넘어 새로운 소비자 경험 제공, 변화하는 시장에 능동 대응 차원"
스타벅스가 배달 서비스 시범 오픈을 앞두고 배달 주문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스타벅스가 배달 서비스 시범 오픈을 앞두고 배달 주문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스타벅스가 배달 서비스를 시험한다. 이를 통해 고객 경험 피드백 확인 후 향후 배달 서비스를 확대 여부를 결정한다. 

19일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오는 27일 역삼이마트점을 배달만 전문으로 하는 매장으로 오픈해 베타테스트를 실시한다. 해당 매장에선 소비자가 체류할 수 있는 공간이 없다. 주문 제품 제조 및 포장에만 집중하고 품질 관리 및 신속 배달서비스에 전념한다는 계획이다. 또 다음달 중순에도 같은 형태의 매장인 스탈릿대치점을 열어 두 곳에서 소비자 경험 데이터를 축적한다는 방침이다. 

역삼과 대치 지역을 테스트 매장으로 선정한 데에는 시장조사 결과 오피스 배달 주문이나 회의 수요 등이 다수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 데 따른 것이다.
 
스타벅스코리아에 따르면 배달서비스를 이용은 매장위치 반경 1.5km지역내에서 모바일 앱을 통해서 가능하다. 최소 주문 금액은 1만5000 원 부터며 배달료 3000 원은 별도로 부과된다. 배달은 '바로고'와 협업으로 진행한다.

배달 이용이 가능한 메뉴가 전체 메뉴의 50%정도로 음료 60여종, 푸드 40여종, MD 50여종이다. 품질 유지를 위해 자체적으로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해 배달 가능 메뉴를 선정했다고. 향후 테스트 매장에서 축적하는 빅데이터를 토대로 세트메뉴 및 배달 최적화 전용음료·푸드 등도 개발해 선보인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관계자는 본지와 통화 중 스타벅스 아이덴티티인 '공간경험 제공'에서 배달 서비스 확장에 대해 "현재 전세계적으로 16개국 스타벅스에서 배달서비스를 이미 시행하고 있고 변화하는 시장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테스트"라며 "공간에 대한 고객경험을 뛰어넘어 스타벅스 아이덴티티를 훼손하지 않으면서 새로운 고객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백지웅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신사업 담당은 "베타테스트 성격 운영으로 코로나19 등으로 변화하고 있는 소비자 니즈 충족과 배달에 대한 데이터와 경험을 축적할 수 있을 것"이라며 "차별화 된 스타벅스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