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최초 주택구입 취득세 감면...7천만원→9천만원 확대 '추진'
생애최초 주택구입 취득세 감면...7천만원→9천만원 확대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자근 "취득세 감면 기준인 소득기준과 주택가격 현실에 맞게 확대해야"
사진은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풍경 / ⓒ시사포커스DB
사진은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풍경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생애최초 주택 구입 시 취득세 감면 기준을 완화해 확대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16일 국민의힘 구자근 의원은 생애최초 주택 구입시 취득세 감면 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 ‘지방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이날 발의했다.

생애최초 주택구입 취득세 감면 제도는 당초 2019년 1월 도입 당시 신혼부부에 한해 수도권 4억, 그 외 지역에는 3억원의 주택에 대해 50%까지 취득세를 감면해주었다.
 
하지만 올해 8월부터 정부는 신혼부부에 한해 적용하는 취득세 감면 제도를 연령‧혼인 여부와 관계없이 생애 최초로 주택을 구입하는 자로 대상을 확대했다.

다만 구 의원에 따르면 취득세 감면제도는 정부가 주택 실수요자의 주택 구입 지원을 위해 도입했음에도 불구하고,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주택가격 기준이 낮아 수혜자가 극히 제한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취득세 감면 기준을 완화해 주택거래 활성화 및 지자체 세수 확보 유인책 마련하기 위한 법개정에 나섰다.

구 의원이 발의한 개정안에는 생애최초 주택 구입시 취득세 감면 기준 완화하도록 했는데 현행 감면대상 소득기준에서 합산소득을 7천만원 이하에서 9천만원 이하로 확대하도록 했다.
 
또 감면대상 주택의 경우에도 100% 감면대상을 현행 1.5억원 이하에서 2억원 이하로 확대하고, 50% 감면대상 주택도 1.5억원 초과 3억원(수도권 4억원) 이하에서 2억원 초과 4억원(수도권 6억원) 이하로 확대하도록 했다.

이외 생애최초 주택 구입시 취득세 감면 기한도 2021년 12월 31일까지에서 2026년 12월 31일까지로 연장하도록 했다.

더불어 같은 날 구 의원은 “정부가 취득세 감면제도의 경우 정부가 주택 실수요자의 주택 구입 지원을 위해 도입했으나 최근 주택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해 제도시행 취지를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며 “취득세 감면 기준인 소득기준과 주택가격을 확대해 국민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법개정에 나섰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