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방역과 경제 균형 '투트랙 목표' 가까워지고 있어"
홍남기 부총리 "방역과 경제 균형 '투트랙 목표' 가까워지고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이어 상승된 심리지표들, "4/4분기 전망 비교적 밝다는 의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시사포커스DB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청원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우리경제의 4분기 전망도 비교적 밝다고 했다.

30일 홍 부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주 3/4분기 GDP 속보치에 이어 9월 산업활동동향, 10월 소비자심리지수, 10월 기업경기실사지수 등 중요한 실물‧심리지표들이 연이어 상승돼 발표된 것과 관련해 “4/4분기 전망을 비교적 밝게 하는 의미있는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모처럼 밝은 지표들을 받아들고 보니 그 배경에는 무엇보다 국민 여러분의 역할이 가장 컸다는 생각이 다시 한 번 든다”며 “국민들이 오랜 기간 불편함을 견디고 협조해 주신 덕에 방역조치를 완화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역조치가 완화되면서 경제활동도 점차 정상화되고 있는데 다소 어렵게 느껴졌던 ‘방역과 경제 사이의 균형(Two track 전략)’이라는 목표에 우리는 조금씩 가까워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방역수칙만큼은 반드시 준수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며 “그것이 곧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길이기 때문에 정부도 4/4분기 남은 기간 동안 철저한 방역 속에 내수진작 및 수출지원, 고용 개선 등에 진력해 우리 경제를 최대한 조속히 정상화 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속보치)은 직전분기 대비 1.9%로 반등에 성공했다.

또 10월 소비자심리지수, 10월 기업경기실사지수는 지난 2009년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11년 만에 최고폭으로 상승하는 등 사회적거리두기 1단계 완화 이후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