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억 원 어치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 유통‧판매한 일당 덜미
40억 원 어치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 유통‧판매한 일당 덜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허가 마스크 제조업체 대표 한 명 구속, 포장지 제공자 4명 불구속 
포장지 반출 당한 3개업체 “억울, 소비자 혼란 책임 무조건 교환”
식약처가 공개한 무허가 제조 마스크 특징ⓒ식약처
식약처가 공개한 무허가 제조 마스크 특징ⓒ식약처

[시사포커스 / 강민 기자]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 40억 원어치 1002만개를 제조해 유통·판매한 일당이 덜미를 잡혔다. 

식약처는 29일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를 제조해 판매한 약사법 위반 혐의로 A업체 대표 B씨를 구속하고 관련자 4명을 불구속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B씨는 허가받지 않은 공장에서 마스크를 대량 생산 후 마스크 포장지를 공급받아 포장해 납품하는 방식으로 무허가 KF94 마스크를 제조했고 수사중임에도 불구 작업시간 등을 조절해 수사망을 피해가며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를 제조·판매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제조한 마스크는 402만개를 유통·판매했고 600만개는 유통경로를 추적 조사 중에 있다. 

또 이번 사건에서 피해를 입은 곳은 소비자 뿐만이 아닌 포장지가 사용된 마스크 제조 업체들도 소비자들의 원성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취재결과 확인 됐다. 포장지가 반출 된 업체들은 정상적으로 KF94 마스크를 제조해 판매하고 있으며 이번 식약처 발표에서도 정상제품 예시가 제공 됐다. 

각 업체는 회사에서 직접 제공해 공모한 것이 아닌 일부 근로자나 사업 확장 차원에서 임시 채용한 마스크 전문가가 공모했던 것으로 마스크 제조사는 모두 혐의가 없는 것으로 확인 됐다. 

포장지가 사용된 한 업체 대표는 본지와 통화에서 "마스크 생산을 위해 임시채용했던 한 사람이 구속된 A씨와 공모해 포장지를 반출 했고 경찰에서도 참고인 조사를 통해 우리 회사와 관련이 없다는 결론이 났으며 이 임시채용자는 불구속으로 검찰에 송치됐다"며 "마스크 업계에서 유명한 업체가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번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 이슈’로 갑자기 유명해지는 황당한 상황을 겪고 있고 매우 억울하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포장지가 사용된 업체 관계자는 본지 취재과정에서 "억울한 입장이다. 우리가 직접 공모한 것도 아닌데 기사가 대대적으로 보도되고 지금도 SNS 등을 통해 확대 재생산 되고 있는데 일부 직원이 개인의 이익을 취하려고 한 일에 회사 모든 소통라인이 마비됐다"며 "현재는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전사적으로 반품 등의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답했다.
 
포장지가 반출된 업체 한 곳은 취재를 위해 다양한 채널로 연결을 시도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각 업체는 자사 포장지가 반출돼 소비자에게 혼란을 준 책임을 지고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일경우 무조건 교환해 준다는 입장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구매한 마스크가 가짜인 것 같다는 소비자의 신고로 수사가 진행되었으며 무허가 보건용 마스크를 유통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한 추가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