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보수·중도, 하나 돼야…제주 출신이라 영·호남 품을 수 있어”
원희룡 “보수·중도, 하나 돼야…제주 출신이라 영·호남 품을 수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사·도덕성·막말 프레임에서 자유롭고 흙수저 출신…민주당 후보에 꿀리지 않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 포럼(마포포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병철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 포럼(마포포럼)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김병철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차기 대선 출마 의사를 밝힌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5일 “더 좋은 대한민국을 향해 중도와 보수가 하나 되고 산업화 세력의 공을 인정한 가운데 과거가 아닌 미래로 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에 강연자로 참석해 “저들(더불어민주당)은 마음에 안 드는데 너희들(국민의힘)은 못 믿겠다는 국민들에게 믿음을 드려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첫번째는 중도는 실체가 없으니 보수가 똘똘 뭉쳐 싸우자는 것, 둘째는 보수는 유통기한 끝났으니 퇴출 대상이고 중도반문으로 가야 한다는 것, 마지막은 원희룡 모델”이라며 “첫 번째 길로는 연달아 졌고 중도를 인정 안 하니 확장할 것도 없고, 두 번째 방식은 보수를 인정하지 않으니 더 큰 하나를 만들어낼 수 없는데 원희룡 모델은 덧셈이고 더 큰 하나를 만들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원희룡 모델로만 이길 수 있다. (내가) 제주도 출신이어서 전라도, 경상도, 충청도도 모두 하나로 크게 품을 수 있다”며 “과거사, 도덕성, 막말 등 프레임에서 자유롭고 스토리가 있어 흙수저니 개천 용 등 안 밀릴 자신이 있다. 민주화운동으로도 지금 거론되는 민주당 후보들에 전혀 꿀리지 않는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저는 일을 할 때 책임감을 갖고 확실히 준비한다. 저들과 달라야 이길 수 있고 부동산, 교육, 일자리, 연금 다 답을 내놔야 한다”며 “토론이면 토론, 싸움이면 싸움, 어디 내놔도 걱정 안 해도 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기본소득을 놓고 100분 맞장토론을 벌였는데 앞으로 누가 나와도 토론 걱정 말라”고 호언장담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원 지사는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은 혼자 할 수 없다. 원희룡 모델, 제가 아니라도 좋고 홍준표, 안철수 다 좋다”면서도 “그런데 원희룡 모델은 아무래도 원희룡이 제일 잘 알지 않겠나. 여러분과 함께 원팀 정신으로 (원희룡 모델을) 만들고 싶다”고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마포포럼은 김무성 전 의원이 주도하는 전·현직 국회의원 등 보수 정치인들의 모임인데, 지난 8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참석한 데 이어 대선후보로는 이날 원 지사가 처음 연단에 올랐으며 오는 22일엔 오세훈 전 서울시장, 내달 12일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다른 범야권 대권잠룡들도 속속 이 포럼 강연에 나설 예정이다.

영상촬영/편집/ 김병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