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중금리대출 누적공급액 2조원 돌파
카카오뱅크, 중금리대출 누적공급액 2조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1000억원 수준
카카오뱅크가 2019년 1월부터 공급하기 시작한 중금리대출 상품의 누적공급액이 지난 9월말 기준으로 2조원을 돌파했다. ©뉴시스
카카오뱅크가 2019년 1월부터 공급하기 시작한 중금리대출 상품의 누적공급액이 지난 9월말 기준으로 2조원을 돌파했다. ©뉴시스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카카오뱅크는 9월말 기준 누적 중금리대출 공급 금액이 2조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올해는 전년대비 3개월 빠른 9개월만에 1조원 대출 공급을 달성했다. 올해 상품별 공급액은 ‘사잇돌대출’이 9100억원이며, 카카오뱅크 자체 신용에 기반한 중금리대출인 ‘중신용대출’이 1120억원이다.

올해 9월말까지의 공급액 1조220억원은 2018년 제1금융권 전체 중금리대출 공급액 8920억 대비 115% 수준이다.

카카오뱅크는 지난 2018년 10월 ‘중금리 대출 발전방안 간담회’을 통해 2019년부터 매년 1조원, 총 4조1000억원 이상의 중금리대출 상품을 공급해 정책중금리 상품인 사잇돌대출의 활성화 및 자체 중금리 상품 출시를 통해 서민들의 이자부담 경감을 통한 서민금융 지원에 나설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1조원 대출 공급 목표를 달성했지만 4분기에도 중금리 대출에 있어선 확대 기조를 유지지할 방침이다. 지난달 25일 신용대출 금리 인상 조정 시에도 중금리대출의 대출금리는 조정 대상에서 제외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직ㆍ간접적인 채널을 통해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취지 가운데 하나인 중금리대출 활성화 및 포용적 금융 확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