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스TV]주호영 "北통지문은 '미안문'…국조‧국감에서라도 끝까지 추궁"
[포커스TV]주호영 "北통지문은 '미안문'…국조‧국감에서라도 끝까지 추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8일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9월 28일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해수부 공무원의 피살 서해 사건과 관련해 "이번 사건은 경위도 의문투성이일 뿐 아니라 남과 북의 말이 모두 다르다"며 "긴급현안질문를 민주당이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국정조사, 국정감사에서라도 끝까지 추궁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관계있는 여러 사람들이 미안문 하나로 마치 북한의 잘못이 없고 아주 좋은 호기가 돌아온 것처럼 궤변을 늘여놓고 있다"고 비난했다.

영상편집 / 박상민 기자
영상편집 / 박상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